위해상품 차단시스템 중·소 매장 도입률 14% 불과
차단실적 7년사이 53배 늘었지만 온라인 쇼핑 등 여전히 사각지대
김영아 기자
광고

각종 유해물질 함유되어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위해상품의 판매차단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지만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을 도입한 중·소 유통매장은 14%에 불과해 소비자 안전에 사각지대가 사라지지 않고 있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이 산업통산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에 위해상품으로 판명되어 판매차단이 이루어진 제품은 200954개에서 2016년에는 2,858개로 5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별 위해상품 판매차단 실적 *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단위, )

구분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8

국표원

-

-

103

134

190

359

388

387

197

1,758

식약처

54

420

372

504

458

395

347

2,418

354

5,322

환경부

-

-

-

-

-

-

83

53

252

388

기타

-

-

-

-

-

-

-

-

8

8

합계

54

420

475

638

648

754

818

2,858

811

7,476

 

2017년도 판매차단 상품중에는 카드뮴(Cd) 기준치를 14배 초과한 어린이용 물놀이기구, 12배를 초과한 학용품(마킹펜)등 즉시 판매를 금지해야할 어린이용품들이 다수 포함되어있다.

 

그러나, 차단시스템을 운영하는 매장중 중·소매장, 온라인 쇼핑몰 등의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실제 유통망별 유해상품 차단시스템 도입률을 살펴보면 체인화된 편의점의 경우에는 86% 이상이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지만 온라인 쇼핑몰과 중소유통매장 등은 각각 0.14%14%의 도입률에 그치고 있다. 식자재유통 매장과 SSM형 슈퍼의 경우에도 각각 25%, 3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2 [08:2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