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50억 들인 무인헬기 무용지물
이찬열 의원 "송전선로 감시용 무인헬기, 제대로 날지도 못 해"
김삼석 기자
광고

 

한국전력공사가 50여억원을 들여 무인헬기를 도입했지만 헬기 운용 능력이 없어 사실상 '무용지물'로 전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8일 감사원의 '주요 전력설비 운영 및 관리실태' 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한국전력공사는 40억원을 투입해 국내업체와 공동으로 송전선로 감시용 무인헬기를 개발하기로 하고 해당업체와 11억원 규모의 무인헬기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한전과 업체가 무인헬기 도입을 위해 들인 금액은 약 51억원에 달한다.

 

그러나 무인헬기 구매를 놓고 계약 금액과 최종납기일이 4차례 변경됐고, 계약금액은 당초 99600만원에서 115200만원으로 올랐다.

준공검사 과정도 총체적으로 부실했다는 지적이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구매규격에 따라 현장적용 시험 시 무인헬기 조정 자격을 취득한 운영요원이 시험을 수행해야하지만, 당시 운영요원 전원이 무인헬기 조종자격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무인헬기 인증번호가 납품될 무인헬기 번호와 다르게 표시돼 있어 현장적용 시험이 납품될 무인헬기가 아닌 예비용 무인헬기로 시험을 수행한 것을 쉽게 알 수 있었는데도 한전 측은 성공적으로 수행된 것으로 검수보고서를 작성했다.

 

감사원은 감사자료를 통해 무인헬기의 안전성·내구성이 확보되지 않았음에도 준공검사를 하고, 그 결과 무인헬기 시스템 운영능력을 확보하지 못해 향후에도 운영이 힘들 것이라는 지적을 담았다.

 

이찬열 의원은 계약이 계속 변경되고, 준공검사 과정도 '엉망진창'이었다업무태만과 방만경영 뿐 아니라 업체와의 유착 가능성 등에 대한 합리적인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국정감사에서 책임을 물을 것이란 입장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10 [13:3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