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마트(PX)식품에 도마뱀 사체, 애벌레, 케이블타이까지
잘못한 업체에 미온적 대처…강력 징계 필요
김철민 기자
광고
▲ 사탕에서 나온 도마뱀 사체     ©김학용의원실

 

군 마트(PX)에 공급되는 각종 식품에서 이물질이 발견되는 사례가 해마다 증가했다. 이물질 중에는 도마뱀과 나방 등 동물 사체는 물론 나사, 너트 등 금속물질도 포함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은 24일 국군복지단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부터 올 9월까지 군 마트 판매 식품에서 총 89건의 이물질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발견된 이물질은 도마뱀 사체, 머리카락, 닭털, 기름찌꺼기, 애벌레, 진딧물, 초파리, 비닐, 플라스틱, 케이블타이까지 다양했다.

 

이물질 발견 건수는 201316, 201417, 201521건에 이어 지난해 22건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올해도 9월 기준 13건의 이물질이 발견됐다.

 

이물질이 끊이지 않고 발견되는 것은 군 당국의 대처가 미온적인 때문으로 보인다.

 

이물질이 검출된 식품 생산업체 대부분이 군 당국으로부터 경고나 12개월 납품 중지 등 경징계만 받았다.

 

2013년 이물질이 발견된 식품 제조업체 16곳 중 11곳이 경고 처분만 받았다.

 

▲ 라면에서 나온 나방 사체     © 김학용의원실


올해 들어서도 납품하는 빵에서 비닐이 나오거나 도넛에서 초파리가 발견된 업체, 만두에서 케이블타이가 나온 업체가 있었지만 모두 경고 처리만 받고 납품을 계속했다.

 

특히 A사의 경우에는 납품하는 식품에서 2014년 두 차례, 지난해와 올해 한 차례씩 총 네 차례 이물질이 검출됐는데도 여전히 군납을 하고 있었다.

 

김 의원은 군 마트 식품에서 발견되는 이물질이 매년 늘어나는 것은 군의 불량업체에 대한 솜방망이 처분 때문이라며 군내 반입 식품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불량업체에 대한 강력한 징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05 [23:0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