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영국 팝아티스트 <줄리안 오피Julian Opie> 개인전 개최
인물의 특징을 단순화한 동그란 얼굴, 굵은 선, 걸어가는 사람들로 친숙한 영국 팝아티스트 <줄리안 오피> 개인전 9월 28일 개최
김영아 기자
광고

경기도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은 개관 2주년을 기념해현대미술 대표 영국 작가 <줄리안 오피Julian Opie>개인전을928일부터 2018121일까지개최한다.

▲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영국 팝아티스트 <줄리안 오피Julian Opie> 개인전 개최     © 수원시민신문


이번 전시는 국내 국·미술관에서는 처음 소개되는 줄리안 오피의 개인전으로 201718 한영 상호교류의 해 일환으로 기획되었다. 줄리안 오피(b. 1958~)영국 런던 출신으로 대형 광고판, 일본 목판화와 만화, 고전 초상화와 조각 등에서 영감을 받고이를 특유의 축약된 형식과 현대인들에게 소통 가능한 이미지로 재해석하는 작업으로 명성을 얻었다.이번 전시에서는 작가의 본격적인 활동 기간부터 최근까지의대표 작품들을 시리즈별로 전개해 보여준다.미술관 외부 화성행궁 쪽에서 바라보는전면에 24미터 길이의 LED 파사드에 <피플(People)>,2017 작품을 설치해 사람들이 오가는 이미지를구현했다. 1 전시실은 작가가 항상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얼굴과 개개인의 개성을 나타내는 두상 작품들로 구성됐다. 머리를 스캔하고 3D 기술로 프린트한 후손으로 직접 채색한 거대한 두상 <델핀.1(Delphine.1) 2013>은 전통적인 주제와 현대적인 기술이 합쳐져 풍모가 더욱 부각된다. 2 전시실은도시와 사람들의관계를 보여주는 작품들로 머물렀던 도시 이미지의 기억을담아 낸8m 높이의 5개짜리 대규모 조각 작품 <타워스.2(Towers.2)> (2017)와 공원에서 조깅하는 사람들, 거리를 걷는 사람들을 통해 사람들과 도시의 개성을 보여준다

4 전시실은 열린 공간으로 활용해 벽에 직접 그린 대형 풍경 벽화의 깊고 열린 느낌을 확장시켜 보여주는 작품들로 구성됐다. 가만히 있을 때엔 구체적인 세부 사항들이 잘 보이고, 교통수단을 타고 이동시엔 세상이 연속적인 평면으로 보이는 것에 착안해 단순한 색의 띠로 표현한 푸르른 산을 배경으로 하여 펼쳐진 밝은 색상의 논밭의 이미지들은 조합에 따라 서로 호환이 가능하여, 끝없이 연결이 가능하다. 전시장에 설치된 양 다섯 마리의 조각은 방향을 제시하는 전경을 조성하고 작품에 활기를 준다.

마지막 5 전시실은 설치된 가벽들 사이로 서로 다른 풍경을 보여줘 관람객들에게 여행을다니는 기분을 느끼도록 공간을 구성했다. 컴퓨터와 TV 화면을 이용해 움직이는 작품들로구성된 전시실에서는 사진이 실제로 움직이는 듯 느껴지는 기법을 사용하는 등 다양한 기술적 시도를 보여준다. 이번 전시에서 보여주는 총 70여점의 작품들은조각과 회화의 영역을 폭넓게아우르며 현대적이고동시대적인 작품을 보여주는 줄리안 오피의 예술 세계 전모를 만나보는 기회가될 것이.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0/01 [18:2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