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백년시민대학 현판식 개최
100세까지 평생 배우고 나누는 아름다운 인생
김영아 기자
광고

오산시는 지난 5일 오산시청에서 많은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오산백년시민대학 현판식를 개최했다.

 

▲ 오산백년시민대학 현판식 개최     © 수원시민신문

 

도시 전체를 캠퍼스로 만들어 100세 시대, 학습으로 시민의 역량을 개발하고 서로 나누며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드는 전 시민의 배움터로 설립된 오산백년시민대학은 지난 76일 비전을 선포하고 9월 개강하였다. 오산시청을 거점으로 6개 캠퍼스와 252개의 징검다리교실에서 물음표학교와 느낌표학교의 다양한 교육과정이 운영되고 있다.

 

오산시는 물음표학교, 느낌표학교, 하나로()통합학습연계망, 참여와 소통의 학습 플랫폼 구축의 4대 핵심전략으로 지역 전체를 한판으로 구성한 시민대학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역 곳곳의 징검다리교실을 활용하여 학습살롱 수업, 배달강좌 런앤런 교육과정, 학습동아리 활동이 가능하여 집 가까운 곳에서 쉽게 학습활동 진행이 가능하다라며 모든 시민들이 백년시민대학을 통해 행복한 배움과 나눔을 통해 아름다운 인생을 누리기 바란다고 말하였다.

 

시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에 대응하기 위한 혁신적인 통합학습 교육시스템을 선보인 오산시의 행보가 기대된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07 [18:0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