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자유한국당 혁신선언문, 촛불혁명 폄훼"
추혜선 수석대변인 광장민주주의 위험하다는 궤변… 혁신 아닌 회귀선언
김영아 기자
광고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 기자실에서 혁신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2일 발표한 혁신선언문에 대해 정의당이 “광장 민주주의와 같은 직접 민주주의가 위험하다는 궤변을 통해 전 세계에 깊은 감명을 준 촛불혁명을 폄훼했다”고 비판했다고 현장언론 민플러스가 보도했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선언문 초입부터 1948년 건국설을 주장하며 헌법에 적시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전면부정”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추 수석대변인은 이어 “48년 건국설을 긍정적 역사관이라 포장하는 것은 친일파들의 논리 그 자체이고, 국민주권 원리가 대의제 민주주의를 통해서만 실현된다는 것은 10월 유신과 통일주체국민회의를 강요하던 과거 그들의 논리와 다를 것이 없다”고 질타했다.

“결국 자유한국당의 혁신선언문은 혁신이 아닌 자신들의 근원을 찾아가는 회귀선언문에 불과하다. 자유한국당의 이같은 허망한 관념에 서민과 신보수와 같은 껍데기를 덧대봐야 그 앙상함만이 더 부각될 뿐”이라고 힐난한 추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선택지는 하나뿐이다. 국가의 존재 의미까지 의심케 한 국정농단과 헌정파괴 행위의 한 주체로서 뼈저리게 반성하는 것과 동시에 지금 국민들이 원하고, 향해가는 길에 묵묵히 발을 맞춰가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 기자실에서 ‘자유한국당 신보수주의’를 기치로 내건 혁신선언문을 발표했다. 여기엔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친박계 등에 관한 언급은 일체 없었다. 대신 “대의제 민주주의는 광장 민주주의와 같은 직접 민주주의의 위험을 막고, 다수의 폭정에 따른 개인 자유의 침해를 방지”한다는 등 촛불항쟁을 사실상 부정하는 내용이 담겨 있어 비난을 샀다. 또 1948년 건국설을 일관되게 강변해 헌법 정신도 외면하고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인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장이 이날 혁신선언문에 ‘서민중심경제를 지향한다’는 내용이 담긴 데 반발해 혁신위원직을 사퇴했다. 유 원장은 입장문에서 “저는 오늘 오전 8시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에서 사퇴했다. 제가 평생 지켜온 가치(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법치)가 존중되지 않는 혁신을 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밝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04 [00:1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