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민주포럼, 수원시청 앞 1인시위 국방부, 수원시 윽박 방문 규탄
홍성규 대표 "강제이전의 몸통 국방부는 이간질과 배후조종 중단하라"
김영아 기자
광고

 

홍성규 화성민주포럼 대표는 17일 오전 수원시청 앞에서 국방부의 수원시 방문을 규탄하는 1인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국방부는 수원시청을 방문, 염태영 수원시장을 만나 수원군공항 이전문제와 관련해 비공개 간담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화성민주포럼, 수원시청 앞 1인시위 국방부, 수원시 윽박 방문 규탄!     © 수원시민신문
홍 대표가 든 피켓에는 “국방부, 수원시 ‘윽박’ 방문?, ‘이간질, 배후조종’ 즉각 중단하라, 화성시민들이 싫다는데 왜 강행하나,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 ‘평화로운 한반도 구현’→ 참 평화! 상생발전! 수원군공항 폐쇄가 답!”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홍성규 대표는 "국방부의 이중적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이전사업의 주체가 아니라고 발뺌하더니 오늘은 수원시에 적극대응을 주문한다고 알려졌다"며 "수원군공항 졸속일방강제 이전시도의 몸통이 국방부임을 스스로 자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방부는 이간질과 배후조종을 즉각 중단하고 화성시민들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홍 대표의 1인시위를 응원하기 위해 전투비행장화성이전반대범시민대책위 윤영배 위원장 등 관계자들도 함께했다.
 
윤영배 위원장은 "찬성하는 지역이 없으면 이전할 수 없다고 국방부 스스로 수차례 밝히지 않았나? 그런데 왜 강제이전을 계속 시도하느냐!"고 성토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17 [18:0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