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폭력피해자들 “독립적인 국가폭력 진상조사 기구를 구성하라”
18일 오전, 청와대 앞서 기자회견 예정...청와대에 서한 전달예정
김삼석 기자
광고

 

용산참사 유가족, 쌍용자동차 노동자, 강정과 밀양의 주민, 백남기 농민의 유가족들이 반복된 국가폭력 역사에 마침표를 찍으려한다.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벌어진 국가폭력의 피해자들인 이들은 독립적인 국가폭력 진상조사 기구 설치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18() 오전11,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전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경찰 개혁과 인권에 기초한 경찰력 행사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과거 경찰의 인권침해에 대한 진상조사로부터 출발해야하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경찰개혁을 추진하고자 한다면 과거의 인권침해에 대한 사실과 공권력 남용이 가능했던 경찰력 작동의 구조적인 문제를 밝히는 과정이 필요하고 권력 남용이 가능했던 구조와 관계를 청산하려면 무엇보다 과거의 잘못에 대한 사회적·역사적 확인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폭력의 경험을 지나간 과거가 아닌 현재의 고통으로 마주하고 있는 당사자들은 경찰의 인권침해에 대한 인정과 사과, 그리고 그에 대한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잘못한 사람들을 처벌하고 미래에도 그러한 잘못이 반복되지 않기 위한 대책을 만드는 정의의 집행이 개혁의 출발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은 주최자가 강정마을회, 민주노총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밀양765kV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 백남기농민 국가폭력살인사건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위한 투쟁본부,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고, 사회는 김덕진 천주교인권위원회 사무국장이 본다.

 

 

 

회견의 발언자는 전재숙 (용산참사 유가족), 김득중 (금속노동조합 쌍용자동차지부 지부장), 김성규 (강정마을 주민), 한옥순 (밀양 주민), 백남기 투쟁본부에서 이어간다.

 

 

이들은 기자회견문 낭독뒤 문재인 정부에게 바라는 바를 담은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할 예정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17 [17:0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