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교육감, 전교조 경기지부 전임 인정하라!”
“전교조와 손잡고 같이 하자던 이재정 교육감은 어디 있나?”
이경환 기자
광고

 

   
▲ 발언을 하고 있는 전교조 경기지부 최창식 지부장. ⓒ뉴스Q 

 

‘법외노조 후속조치 철회, 노조전임 인정, 전교조 전임 요구자 징계위 강행 규탄 기자회견’이 3일 오전 경기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은 참교육전교조지키기경기공대위가 주최했다.

전교조 경기지부 최창식 지부장, 경기공대위 송성영 공동대표, 민주노총 경기본부 양경수 본부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박근혜 정권 하인 지난 2016년 전국에서 교사 34명이 해직됐다. 이 중 교사 4명은 이재정 교육감의 경기도교육청에 의해 면직 통보됐다. 현재도 전교조 전임 인정을 요구하고 있는 전국 16명의 교사가 중징계, 해직의 위기에 처해 있다. 이 중 경기도교육청에선 교사 3명이 포함돼 있다. 이날 오전 10시 경기도교육청에선 이 교사들에 대한 징계위가 열렸다.

경기공대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 “행정부 권한으로 고용노동부의 법외노조 통보를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을 조속히 비준하고 이에 따라 교원노조법을 개정하여 교사의 노동3권을 온전히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경기공대위는 이재정 교육감에게도 “이제라도 전교조 경기지부에 대한 법외노조 후속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전교조 전임자들에 대한 징계 절차를 즉시 중단하고 노조 전임을 인정하라!”고 촉구했다.

최창식 지부장은 발언에서 “그동안 전교조 경기지부는 아주 간단한, 단순한, 하기 쉬운 요구만 해왔다. 그들의 권한으로 할 수 있는 요구다. 법외노조 철회도 아주 쉽다”며 “헌재 판결대로, 국가인권위 권고대로, 국제기구 요구대로 행정당국이 수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최 지부장은 “이재정 교육감은 법외노조 후속조치, 노조전임 휴직 등을 법외노조 철회되면 한다고 한다”며 “그때 되면 당연히 되는 건데 뭘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송성영 공동대표는 발언에서 “징계를 강행하는 순간 경기 시민사회와 이재정 교육감의 협치는 무너진 것”이라며 “전교조와 손잡고 같이 하자던 이재정 교육감은 어디 있나?”라고 일갈했다.

양경수 본부장은 “촛불로 정권이 바뀌었다”고 전제한 뒤, “교육부총리 후보자인 김상곤 전 교육감 등 경기도는 진보교육의 상징”이라며 “진보교육을 한다는 이재정 교육감이 경기교육, 진보교육, 참교육을 염원하는 학부모, 학생에 대한 배신 행위를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직위해제 조치돼 징계위에 오른 전교조 전임 휴직 신청 교사 3명, 세월호 시국선언으로 징계위에 오른 교사 1명은 징계위 출석을 거부하고, 징계위가 열리는 장소 출입문 앞에서 연좌농성을 벌였다.

이날 징계위에선 전교조 전임 요구 교사 3명에게 ‘대법원 판결까지 징계의결 보류’, 세월호 시국선언 교사 3명에게는 ‘징계의결하지 않음(불문)’ 결정을 내렸다.

기자회견에 앞서 전교조 경기지부는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출근시간인 오전 8시부터 9시까지 ‘노조전임 인정하라’ ‘징계절차 중단하라’ 등의 요구를 내걸고 피켓시위를 전개하기도 했다.

 

  ▲ 법외노조 후속조치 철회, 노조전임 인정, 전교조 전임 요구자 징계위 강행 규탄 기자회견. ⓒ뉴스Q

 

 

▲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피켓시위를 벌이고 있는 전교조 경기지부 조합원들. ⓒ뉴스Q

 

 
▲ 징계위 출석을 거부한 조합원들이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Q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04 [11:5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교육청, 전교조지키기경기공대위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