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나눔워킹 기부금 복지시설에 전달
총 3억4천여만원으로 22곳에 환경개선비와 차량 전달
김영아 기자
광고

 

용인시는 29일 삼성전자DS부문 사회봉사단은 지난해 삼성나눔 워킹페스티벌로 마련한 기부금 34천여만원으로 환경개선비와 승합차량을 마련해 관내 사회복지시설 22곳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 삼성전자, 나눔워킹 기부금 복지시설에 전달     © 수원시민신문


삼성나눔 워킹페스티벌은 기부나눔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용인시가 삼성전자와 함께 개최하는 시민 걷기대회로 참가자 신청비(1인당 5천원)만큼 삼성전자가 동일한 금액의 매칭기금을 마련해 복지기금으로 사용하는 행사다.

 

올해에는 장애인노인아동복지시설에 보일러주방시설 교체, 옥상방수 및 배관공사 지원, 장애인 체력증진실 개보수 등 22천여만원이 지원된다. 무지개지역아동센터 등 4곳에는 15인승 스타렉스 승합차량이 각 1대씩 전달된다.

 

이날 시청 로비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정찬민 용인시장과 삼성전자 DS부문 사회봉사단,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회복지시설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정찬민 시장은건강도 챙기고 소외계층에게 지원도 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나눔행사에 시민들의 더 많은 관심과 참여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13년부터 이 행사에는 지난해까지 총 118,500여명이 참가해 1185백만원의 기금이 조성돼 복지시설 60곳에 환경개선비와 차량이 지원됐다.

 

올해 행사는 오는 923일 처인구 마평동에 있는 종합운동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03 [14:49]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