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오산 ‘자율통합’ 끝내 무산
수원시의회만 찬성···오산시의회·화성시의회는 ‘반대’ 의결
수원시민신문
광고
이명박 정부가 추진했던 수원시·화성시·오산시 3개시의 이른바 ‘자율통합’은 싱겁게 끝났다. 오산시의회와 화성시의회는 22일 각각 임시회를 열어 행정안전부에서 요청한 ‘수원·화성·오산 자율통합’에 대한 의견을 ‘반대’로 의결했다.
 
오산시의회는 이날 시의원 7명(한나라당 5명, 민주당 2명)의 만장일치로 통합에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히며 의결했다. 오산시의회는 "(수원·오산·화성) 3개시 통합문제는 지자체존폐와 관련한 사항이기에 충분한 공청회 등 의견수렴이 없는 상태에서 통합부터 하는 것은 무리“라고 밝혔다.
 
다만 오산시의회는 ”3개시 통합이 꼭 필요하다면 주민투표로 최종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주민투표를 통한 통합’ 논의의 길은 남겨 놓았다.
 
화성시의회도 반대로 의결하긴 마찬가지다. 화성시의회는 무기명 표결을 진행한 결과 시의원 11명 가운데 반대 7명, 찬성 3명, 기권 1명으로 결국 통합 ‘반대’ 의견으로 의결했다.
 
이태섭 화성시의회 의장은 “현재 화성시는 한창 발전하고 있으며 자족도시의 여건이 충분하다”면서 “그간 자율통합 논의로 지역 사회에 많은 갈등과 혼란이 발생했다”고 안타까움을 털어놨다.
 
이로써 지난해 11월 행안부가 발표했을 때부터 “졸속 추진”이라는 각계의 비판에 직면했던 말 많고 탈 많았던 ‘수원·화성·오산 자율통합’의 논란은 일단락됐다. 하지만 통합 찬반 논의 과정에서 화성시민들이 입은 마음의 상처는 쉽사리 아물지 않을 전망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2/23 [08:0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