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년 전 멈춘 수인선 협궤열차, 사진으로 만난다
수원박물관, 테마전 '다양한 삶의 교차점, 수원역' 열어
김영아 기자
광고

 

1937년 수원과 인천을 오가는 수인선 협궤(狹軌) 열차가 운행을 시작했다. 58년 동안 서민들의 발 노릇을 했던 협궤열차는 19951231일 소임을 마치고 운행을 중단했다.

 

▲ 수원박물관, 테마전 '다양한 삶의 교차점, 수원역' 열어     © 수원시민신문

 

수원시가 추억의 협궤열차를 사진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수원박물관이 수인선 개통 80주년을 맞아 29일부터 827일까지 테마전 다양한 삶의 교차점, 수원역을 연다.

 

수원역을 중심으로 수원시의 근현대사를 재조명하는 이번 테마전에서는 수인선·수려선(수원여주) 건설부터 폐선에 이르는 과정, 철도가 등장하면서 변화된 수원의 모습, 수원역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 등을 보여주는 사진 50여 점과 유물 60여 점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회에서 1905년경 수원역 앞을 찍은 사진이 처음으로 공개된다. 또 마지막 운행을 하는 수인선 협궤열차, 일제강점기 수원역 앞을 지나가는 수원고등농림학교(서울대 농대 전신) 학생들(1944), 수원역에서 열린 반공 궐기대회에 동원된 학생들(1974), 19876월 민주항쟁 당시 수원역 플랫폼에서 구호를 외치는 대학생들 사진 등 한국현대사의 주요 지점에 등장하는 수원역과 수원 시민의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수원역에 붙어있던 팸플릿, 옛 수원관광지도와 엽서 등 수원역과 수원의 역사가 담겨있는 다양한 철도 관련 유물도 전시된다.

 

수원박물관 관계자는 수원시민과 희로애락을 함께 해온 수원역의 과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테마전이라며 전시회에서 수원의 역동적인 역사를 만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에서 시흥·안산을 거쳐 인천까지 연결되는 수인선(총연장 52.8)은 내년 말 복선전철로 재탄생한다. 2012년 오이도에서 송도에 이르는 구간, 지난해 이번에 송도에서 인천에 이르는 구간이 개통된 바 있다. 협궤열차는 철로 궤도 간격이 표준궤간(1435)보다 좁은 열차를 말한다. 수인선 협궤열차는 궤도 간격이 762에 불과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29 [22:49]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