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2% “문 정부 대북정책 ‘대화와 교류’로 가야”
‘제재와 압박’은 22.5% 그쳐… ‘개성공단 재가동’ 찬성 49%
김영아 기자
광고

 

▲사진 : 뉴시스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이 ‘대화와 교류의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민 2명 중 1명은 개성공단 재가동에 찬성하는 것으로 집계됐고 현장언론 민플러스가 보도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9일 공개한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 조사결과를 보면, 먼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관한 질문에 ‘대화와 교류의 방향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응답자가 62.5%로 집계됐다. ‘제재와 압박의 방향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는 의견은 22.5%에 그쳐, ‘대화와 교류의 방향’을 선택한 응답자가 3배에 이르렀다. ‘잘 모름’은 15.0%였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대화와 교류 79.9% vs 제재와 압박 10.8%), 정의당(69.6% vs 28.1%), 국민의당(54.6% vs 25.9%) 지지층에서 ‘대화와 교류’ 의견이 다수인 반면, 바른정당(31.7% vs 53.6%)과 무당층(29.9% vs 41.8%)에선 ‘제재와 압박’ 의견이 우세했다. 이채로운 것은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 오차범위 안에서 아주 근소한 차이로 ‘대화와 교류(36.6%)’ 의견이 ‘제재와 압박(35.6%)’ 의견보다 앞섰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대화와 교류’ 의견이 우세했는데, 특히 광주·전라(대화와 교류 72.8% vs 제재와 압박 18.6%)와 대전·충청·세종(72.8% vs 18.7%)에서 70%를 넘겼다. 그리고 대구·경북(64.9% vs 22.9%), 경기·인천(61.6% vs 21.9%), 서울(58.8% vs 20.9%), 부산·경남·울산(56.3% vs 29.2%) 순이었다.

연령별에서도 전 연령층에서 ‘대화와 교류’ 의견이 높았는데, 20대(대화와 교류 71.4% vs 제재와 압박 22.8%)가 70%대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50대(69.5% vs 20.4%), 40대(66.2% vs 23.6%), 30대(57.4% vs 17.8%), 60대 이상(50.8% vs 26.7%) 순이었다.

이념성향별로는 ‘대화와 교류’ 의견이 진보층(대화와 교류 77.5% vs 제재와 압박 12.9%)과 중도층(62.9% vs 22.7%)에서 압도적이었고, 보수층(43.0% vs 34.6%)에서도 오차범위 안에서 높게 나타났다.

▲사진 : 리얼미터 홈페이지

다음으로 작년 2월초 전면 중단된 개성공단을 재가동하는 것에 어떻게 생각하는지 조사한 결과, 재가동에 ‘찬성한다(매우 찬성 24.1%, 찬성하는 편 25.3%)’는 의견이 49.4%로, ‘반대한다(매우 반대 16.8%, 반대하는 편 23.1%)’는 의견(39.9%)보다 오차범위(±4.4%p) 이상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10.7%.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찬성 72.6% vs 반대 17.3%)과 정의당(47.4% vs 39.1%) 지지층에서 ‘찬성 의견’이 압도적이거나 다수인 반면, 자유한국당(9.6% vs 83.0%)과 바른정당(19.3% vs 73.0%) 지지층에선 반대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국민의당 지지층(29.1% vs 63.3%)과 무당층(23.4% vs 53.3%)에서도 반대 의견이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찬성 67.8% vs 반대 21.5%), 대구·경북(53.8% vs 37.5%), 서울(53.0% vs 35.8%), 부산·경남·울산(49.0% vs 38.7%)에서 ‘찬성’ 의견이 우세한 반면, 대전·충청·세종(40.0% vs 55.2%)에선 ‘반대’가 우세했다. 경기·인천(45.0% vs 43.5%)에선 찬반 의견이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했다.

연령별로는 30대(찬성 65.3% vs 반대 29.5%), 40대(60.4% vs 31.1%), 50대(48.8% vs 39.8%)에서 ‘찬성’이 우세한 반면, 60대 이상(32.6% vs 53.3%)에선 ‘반대’가 절반 이상이었다. 20대(44.1% vs 42.5%)에선 두 의견이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히 맞섰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73.1% vs 반대 17.6%)에선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은 반면, 보수층(30.1% vs 58.7%)에선 ‘반대’가 다수였다. 중도층(45.7% vs 42.5%)에선 두 의견이 오차범위 안에서 갈렸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일 전국의 19세 이상 성인 506명(응답률 5%)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면접 및 자동응답을 병행해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사진 : 리얼미터 홈페이지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19 [17:2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