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품바 20개팀 열띤 경연 펼친다
용인시, 한국민속촌서 30~2일…용인시민 입장료 할인
김영아 기자
광고

 

오는 30일부터 72일까지 한국민속촌에서 열리는 제1회 민속저잣거리 축제-‘팔도 품바 경연대회에는 길손, 남팔도, 아랑 등 국내 최고의 품바들이 나와 흥겨운 판을 벌인다.

 

▲ 30일부터 7월2일까지 한국민속촌에서 열리는 제1회 민속저잣거리 축제-‘팔도 품바 경연대회’에는 길손, 남팔도, 아랑 등 국내 최고의 품바들이 나와 흥겨운 판을 벌인다     © 수원시민신문

 

전남 고흥 출신인 길손은 30년 이상 품바 공연을 해 품바명인으로까지 불리고 있다. 서울 출신인 남팔도는 사물놀이를 하다가 품바로 진출해 북치고 장구까지 치는 새로운 품바 영역을 개척했다. 남진 등 유명 연예인들과 순회공연도 했다. 20년 경력의 여성품바인 아랑은 아랑이의 고고난타강사로 많은 제자를 배출해 품바 예술인들 사이에서 명성이 높다.

 

이 축제의 팔도 품바 경연대회에는 총 20팀이 참가해 기량을 겨루게 된다. 3020개팀이 예선전을 펼쳐 이중 10개팀이 1일 본선을 치른다. 1등 장원 1팀에게는 500만원, 우수상 1200만원, 으뜸상 1150만원, 인기상 2팀에게는 각각 1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한편 축제기간 동안 용인시민들은 1만원(정상가 18,000)만 내면 입장할 수 있다. 630일부터 8월말까지 자유이용권을 50% 싸게 살 수도 있다. 민속촌 인근에 있는 상갈동(상갈,지곡,보라) 주민들은 축제기간 중 오후 430분 이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축제기간 한국민속촌은 오전 930분에서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할인을 받으려면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즐길거리로 흥이 넘치는 축제를 구성했다축제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에게 웃음과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16 [22:5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