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민주포럼·여성회, 양심수 석방 범국민서명운동 시작!
홍성규 민주포럼 대표 "양심수 석방은 새로운 대한민국의 첫 걸음!"
김영아 기자
광고

 

민주포럼과 여성회 등 화성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1일 오후, 향남 홈플러스 앞에서 '양심수 석방 범국민서명운동'을 진행했다

지난 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식 발족한 '양심수 석방 추진위원회'가 전국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서명운동이다

 

▲ 화성민주포럼·여성회, 양심수 석방 범국민서명운동 시작!     © 수원시민신문

 

홍성규 화성민주포럼 대표는 마이크를 잡고 "범죄자 박근혜는 감옥으로 보냈지만, 정작 박근혜가 감옥에 보낸 정치적 희생자들은 여전히 갇혀있다. 우리와 함께 독재정권에 맞서 싸운 이들을 그대로 두고 어떻게 민주주의와 인권을 이야기할 수 있겠느냐""양심수 석방은 새로운 대한민국의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한미경 화성여성회 서부지부장은 "1,700만 촛불의 서막을 열었던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 국정원과 청와대의 음모로 밝혀지고 있는 내란음모사건의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등이 여전히 감옥에 있다""모두 37명의 양심수들이 대한민국에 있다. 이들도 우리처럼 새로운 세상의 자유로운 공기를 함께 느껴야 진짜 민주주의"라고 서명을 호소했다

 

화성민주포럼, 화성여성회, 민중연합당 화성시위원회 등에서 모두 10여 명의 회원들이 때이른 뙤약볕 아래서 서명운동을 받았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거나 거리를 지나던 시민들은 마이크를 통해 흘러나오는 연설에 귀를 기울이며 고개를 끄덕이면서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이들 단체들은 오늘 향남을 시작으로 앞으로 화성 전역에서 '양심수 석방 범국민서명운동'을 계속 진행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양심수 석방 추진위원회'는 지난 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식 발족한 바 있다

함세웅 신부, 권오헌 민가협 양심수후원회장,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 정연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회장 등 시민사회 각계인사 98명이 공동추진위원장으로 참여했다

양심수 석방을 촉구하는 보라색 엽서캠페인을 온·오프라인을 통해 전개하고, 오는 78일 저녁 7시 광화문 광장에서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한 양심수 석방 문화제를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12 [17:4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