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정몽구 구속으로 재벌개혁 의지 보여야 한다"
금속노조, “새 정부 재벌개혁, 현대기아차그룹 불법편법 적폐청산부터” 촉구
김영아 기자
광고

 

▲ 민주노총 금속노조가 7일 청운동사무소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부의 재벌개혁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가 7일 청와대 인근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신 정부의 재벌개혁은 현대기아차그룹의 불법편법 적폐청산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정몽구 구속 집중투쟁 시작을 알렸다. 이날 회견엔 금속노조와 유성기업지회, 울산동진오토텍지회, 현대-기아차비정규직지회가 참여했다고 현장언론 민플러스가 보도했다.

오상룡 금속노조 사무처장은 모두발언에서 “문재인 정부는 노동자들의 처절한 외침을 들어야 한다. 유성기업, 동진오토텍, 기아차불법파견과 관련해 그동안 불법적이고 편법적으로 기업활동을 이어온 현대기아차그룹의 비정상적인 노무관리를 이제 정상화해야 한다. 그 대책은 문재인 정부가 제시해야 한다. 지난 10년간 노동자들이 벼랑 끝에서 투쟁해 왔다”고 강조했다.

기아차 화성공장 사내하청비정규직지회 김수억 지회장은 “촛불로 세워진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높다. 최우선 과제는 비정규직 철폐, 재벌개혁이어야 한다. 그동안 정몽구 현대기아차 그룹 회장은 헌법 위에 굴림하며 노동자들을 짓밟고 노조를 파괴해 왔다. 정몽구 회장이 법의 심판을 받아야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며, “정부가 이런 문제들을 해결할 의지가 있는지 확인할 때까지 이곳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노숙농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곤 유성기업, 울산동진오토텍, 현대-기아차불법파견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노숙농성을 이어간다는 방침에 따라 청와대가 보이는 청운동사무소 앞에 자리를 잡았다.

금속노조는 ‘현대기아차그룹 노무정책 전면개혁 투쟁주간’을 선포하고 양재동 현대기아차그룹본사, 청와대, 국회 앞 등에서 1인시위를 진행하고, 오는 13일 재벌대기업 비정규직, 노조탄압 문제 해결을 위한 대토론회, 14일 ‘현대차 재벌 노무정책 전면 개혁 금속노조 결의대회’ 등을 진행해 투쟁수위를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12 [14:3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