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클래식 선율, 봄바람 타고 살랑~
경기도문화의전당, 13일부터 2017 경기실내악페스티벌 개최
김영아 기자
광고

 

국내외 차세대 아티스트들이 빚어내는 클래식의 선율이 경기도를 아름답게 수놓는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오는 13일부터 고양, 연천, 구리, 수원, 안산 등 경기도 전역의 공연장에서 경기실내악페스티벌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경기실내악페스티벌은 지난 2015년 첫 런칭 이후 규모와 음악적 완성도에서 호평을 받으며 국내의 주요 실내악 페스티벌에서 비중 있게 자리 잡았다.

또한 지속적이고 완성도 높은 기획력을 통해 경기도의 여러 오케스트라들의 수준이 급속도로 성장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이번 페스티벌에서 또 한번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 기존의 행사가 지명도 높은 연주자들 중심으로 구성이 된 반면, 이번에는 국내외 차세대 음악가들이 대거 투입된다.

거장들을 필두로 다져온 내적 인프라를 무기로 더욱 진보적인 행보를 이어가기로 한 것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지연, 피아니스트 김정원, 박종훈, 첼리스트 송영훈, 이정란 등의 젊은 스타급 아티스트들이 13일부터 16일까지의 공연에 참가한다.

또 이번 페스티벌의 음악감독 바이올리니스트 강동석을 비롯하여 로망 귀요, 조영창, 김영호, 김상진, 이경선, 선형훈 등과 같은 연륜 있는 중견 거장급 음악가들이 17일부터 23일까지의 공연에 함께한다.

이번 경기실내악페스티벌은 13일 서울 예술의 전당 IBK챔버홀에서 오프닝 콘서트를 시작으로 총 8회의 공연이 이어진다.

17일 구리 공연은 윤이상 탄생 100주년 기념타이틀을 건다. 18일 수원 공연에서는 마이스터 콘서트라는 타이틀로 미국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 교수이자 첼리스트인 엘리슨 엘드레지가 게스트로 출연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실내악 앙상블 팀 위 솔로이스츠와 함께한다.

경기실내악축제 관계자는 완성도 있는 클래식 공연을 도민들에게 들려드리고자 도내 다양한 공연장에 무대를 마련했다많은 분들이 오셔서 실내악의 진수를 느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11 [17:3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