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2030> 박승하 대표, “홍준표 사퇴, 자유한국당 해체” 기습 시위
박승하 대표, “자유한국당은 용서할 수 없는 범죄집단”
김영아 기자
광고

 

청년노동자들의 빽 <일하는2030> 박승하(34) 대표가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사 기습시위를 감행했다.

 

▲ <일하는2030> 박승하 대표, “홍준표 사퇴, 자유한국당 해체” 기습 시위     © 수원시민신문

 

박 대표는 21일 오후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사 게시판에 홍준표 사퇴, 자유한국당 해체내용을 담은 대자보를 붙이고 나오던 중 자유한국당 당직자에게 발각되었다.

 

동행했던 김지애(28) 수원청년회장의 증언에 의하면, 이 과정에서 자유한국당 당직자가 박 대표의 길을 막고 강제구금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박 대표의 신원을 조회하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주장하며 임의동행을 요구했으나 박 대표는 거절했다. 경찰은 박 대표에게 차후 입건하고 소환할 것이라 통보했다,.

 

박 대표는 사건 이후 국민이 공당의 게시판에 의사를 표현하는 것이 어째서 위법인지 결코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표는 시민 한 명이 공당 게시판에 항의서한을 부착하는데 경찰 15명이 몰려와서 겁박하고 관등성명도 밝히지 않음은 물론, 대놓고 불법채증까지 하다니 한국경찰은 홍준표 후보 사설 경호원인가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박 대표는 여성에게 최음제를 먹여 파렴치한 짓을 작당했던 사람이 대통령 후보라니 이것이 사람사는 나라인가라며 홍준표 후보의 대선후보 사퇴는 물론이고 아무 반성도 없이 이름만 바꾸고 똬리를 틀고 있는 범죄집단자유한국당 역시 용서할 수 없고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일하는2030> 측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사퇴할 떄까지 항의행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자전 에세이 나 돌아가고싶다(행복한집 펴냄)’에서 대학시절 성적흥분제를 이용해 성폭행을 모의했던 사실이 재조명되어 각계의 사퇴여론에 직면하고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24 [18:0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