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앞장서겠다”
제주 4.3항쟁 69주년 맞아 민주당·정의당 “4.3 해결” 약속
김영아 기자
광고

 

▲ 제주4.3평화공원 안에 있는 4.3희생자 가운데 시신을 찾지 못해 묘가 없는 행방불명인 표석.

제주 4.3항쟁 69주년을 맞아 정치권에서도 실체적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다짐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고 현장언론 민플러스가 보도했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3일 오전 현안브리핑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 동안 4.3역사 왜곡과 폄훼, 국정교과서 추진 등이 이뤄졌을 뿐만 아니라 대통령이 한 번도 4.3위령제에 참석하지 않아 4.3 유족과 제주도민의 분노를 산 바 있다”면서 “4.3의 실체적 진실규명과 희생자와 그 유족에 대한 명예회복 조치는 여전히 미진하다. 제주 4.3이 국가폭력에 대한 희생이기 때문에 정의로운 과거청산이라는 관점에서 앞으로 피해자에 대한 국가의 배상과 보상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며, 민간인 학살에 대한 책임자 진상규명과 처벌에 대한 접근도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변인은 이어 “차기 정부와 여야는 4.3의 진상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며 남은 여러 과제를 해결하는데 결코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 또한 반드시 2018년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는 새로운 대통령이 참석해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입장을 대내외에 천명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4.3 희생자 유족과 제주도민의 억울한 한을 풀기 위해 완전한 4.3 해결에 앞장설 것이며, 평화와 인권 그리고 화해와 상생의 시대를 여는데 매진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은 국가의 책임을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이명박근혜 정권 9년 동안, 희생자들의 명예는 다시 훼손당했다. 수구보수 정권의 묵인 아래, 희생자들에게 색깔론을 덧씌우는 군사정권의 망령이 다시 고개를 들었다”며 “역사를 왜곡하고 죄 없는 희생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행을 좌시해서는 안 된다. 이제 제주도민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정부가 나서야 한다. 이미 제정된 ‘제주 4.3 특별법’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아직 드러나지 않은 진상들을 책임 있게 밝혀내야 한다.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한 방안과 배·보상책도 마련해야 한다. 피해자였던 제주도민의 요구를 최우선적으로 담아내는 제도적 후속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정의당은 그릇된 과거를 씻어내고 진실을 회복함으로써, 4.3항쟁이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앞장설 것이다. 다시 한 번 제주 4.3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며 유가족들을 위로하는 바이다”고 덧붙였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03 [17:59]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제주 4.3항쟁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