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출정식 열고 ‘Rise Again!’ 다짐
구단주 염태영 수원시장 “팬들게 즐거움과 감동 선사하겠다”
김영아 기자
광고

 

수원 FC28일 수원시청에서 ‘Rise Again 2017 수원FC 출정식·팬즈데이를 열고 K리그 클래식으로 재승격을 향한 첫발을 내디뎠다.

 

▲ 수원FC, 출정식 열고 ‘Rise Again!’ 다짐     © 수원시민신문


출정식에는 구단주 염태영 수원시장과 서포터즈(응원단), 수원 FC 선수단, 유소년팀 선수단, 김춘호 수원FC 이사장 등 400여 명이 참석해서 한 목소리로 “Rise Again”(다시 일어나라)을 다짐했다. 수원FC는 지난 1월 재승격의 의지를 담은 ‘Rise Again’을 올 시즌 캐치프레이즈(표어)로 선정했다.

 

전국대회 우승을 일궈낸 수원FC 유소년 U-12(12세 이하)·U-15(15세 이하) 팀의 우승 트로피 봉납으로 시작된 행사는 승격을 향한 선수들 염원이 담긴 2017년 유니폼 공개로 이어졌다.

 

또 팬들과 선수단이 함께한 레크리에이션, 선수단 애장품 증정, K리그 클래식 진출을 향한 염원이 담긴 종이비행기 날리기도 진행됐다. 수원FC 응원곡을 헌정한 록밴드 트랜스픽션은 축하공연으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아오르게 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FC는 강등의 아픔을 겪었지만, 마지막까지 저력을 발휘하며 가장 멋지고 열정적인 꼴찌, 감동 있는 강등팀으로 축구팬들 기억에 남았다올해도 수원FC 특유의 공격 축구로 재승격해 수원시의 자긍심을 높이고, 팬들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FC는 상대적으로 약한 전력에도 불구하고 강팀을 상대할 때도 수비 위주 전술을 쓰지 않고, 당당한 공격 축구를 펼쳐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막을 수 없는 공격’, ‘막힘없는 공격을 뜻하는 막공 축구는 수원FC의 상징이다.

 

지난해 K리그 클래식 무대에 데뷔해 돌풍을 일으킨 수원FC는 마지막 라운드까지 치열한 잔류 경쟁을 할 정도로 분전했다. 수원 FC가 올 시즌 획득한 승점은 39(10919)으로 역대 강등팀 중 가장 많은 승점이었다.

 

수원FC35일 오후 3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FC 안양과 시즌 첫 경기를 치르고, 12일 오후 5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부천 FC와 홈 개막전을 한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3/03 [13:4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