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아줌마’ 김련희, “탈북자들에게 차례지는 정착금은 300만원”
‘평양 아줌마의 평양 이야기’ 강연-2
이경환 기자
광고

‘평양 아줌마의 평양 이야기’ 강연이 17일 저녁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번 강연회는 6.15수원본부, 민족문제연구소 수원지부, 통일나눔이 공동 주최했다. 북 이탈주민으로 남에 오자마자 고향으로 송환을 요구 중인 평양주민 김련희 씨가 강사로 나섰다. 김 씨는 북에서 42년 동안 살았고 2011년부터 6년째 남에서 살고 있다. 북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주었고, 남 사람들의 북에 대한 왜곡된 인식도 바로잡아 주었다. 일단 이야기가 정말 재밌고 한편으로 신기하기까지 했다. 단 한 편의 기사로 작성하기에는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 강연 내용을 정리해 몇 차례에 걸쳐 뉴스Q가 연재한다. 하나의 민족, 한 형제인 북을 이해하는 데 조금이나마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편집자주]

 

   

▲ 강연을 하고 있는 ‘평양 아줌마’ 김련희 씨, ⓒ뉴스Q

 

‘평양 아줌마’ 김련희 씨는 “하나원에서 나오고 나서 6개월이면 여권을 해준다고 들었어요”라고 말했다.

“하나원이라는 곳은 국정원에서 3개월 동안 조사를 받고 나오면 한국에 정착하는 데 필요한 역할을 하는 시스템이 돼 있는 곳이에요. 3달 동안 있으면서 여러 가지 법이나 정착하는 데 필요한 교육을 받습니다. 서약서를 쓰게 된 것 중 또 하나 원인은 그때 탈북자들한테 들은 게, 하나원에서 나오고 나서 6개월이면 여권을 해준다고 들었어요. ‘아! 이거면 갈 수 있잖아! 여권만 받으면 중국을 통해 다시 왔던 곳으로 돌아갈 수 있겠구나!’ 이런 생각으로 쓰게 된 거예요.”

김 씨는 “실제 탈북자들에게 차례지는 정착금은 300만원이에요”라고 말했다.

“하나원에서 나오기 이틀 전에 사람마다 통장이 개설돼요. 탈북자 한 사람당 정착지원금 600만원이 차례집니다. 그 6백만원 중에, 하나원에서 나오기 이틀 전에 매 사람 개설 통장에 3백만원씩 먼저 넣어줍니다.”

“그러면서 뭐라고 교육을 하냐면, ‘당장 빨리 이것을 당신들 데려온 브로커한테 자동이체 해줘라!’ 자동이체 방법까지 가르쳐 줍니다. ‘자동이체 안 해주면 당시들 밖에 나가서 재판에 걸리게 되고, 변호사 선임하고 하면 엄청 빚더미에 앉게 되고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이렇게 교육을 해요. 다른 나라에, 모르는 데 가서 감방에 갇혀 이야기 들으면 무섭고, 그렇게 따르게 되는 거잖아요?”

“저희는 아무것도 모르는 순진한 사람들이에요. 저도 나가서 재판을 받게 되면 혹시 집에 못가지 않을까? 난 6개월만, 여권 나올 때까지만 참았다가 갈려고 하는데 재판하면 무서우니까. 아무 생각없이 그냥 돈을 보내는 거예요. 모든 탈북자들이 하나원에서 나올 때는 그렇게 돈을 보냅니다. 보로커한테.”

“물론 정부가 브로커한테 직접 돈을 줄 수도 있겠지만 정부가 주게 되면 법에 걸리잖아요. 우리 탈북자 통장을 잠깐만이라도 거쳐서 가야 내가 준 돈으로 되는 거니까. 절대 법에 안 걸리는 거죠. 실제 탈북자 한 사람한테 차례지는 정착금은 300만원이에요. 그렇게 해서 밖에 나오게 됩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1/23 [12:3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김련희씨는 도와주어도 김련희씨는 아직도 17/01/25 [11:33] 수정 삭제
  김련희씨는 탈북자들의 고층을 헤아려 도와주어도 불만이네요. 그게 어떻게 정착금 300만원이에요? 나는 나올때 내가 직접 브로커한테 600만원 지불했어요. 나와서 주지 않는 탈북자들도 있는데 자칫 돈때문에 법정에 서거나 정말 괘씸하게 행동하면 브로커가 사람을 시켜서 죽일수도 있기때문에 법적으로 미리 방편을 할 수 있도록 하나원에서 도와주는거네요. 저 여자 정말 불쌍하게 생각했더니 답답한 여자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평양아줌마, 김련희, 평양이야기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