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행등(孝行燈) 조형물”을 아시나요
수원화성문화제 등(燈) 재활용.. 수원공방거리 명물 등장
김영아 기자
광고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국)2016수원화성문화제 기간에 사용한 효행등을 활용하여 조형물을 수원시 화성사업소(행궁동) 옆 노천극장에 설치했다.

 

▲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김승국)은 2016수원화성문화제 기간에 사용한 효행등을 활용하여 조형물을 수원시 화성사업소(행궁동) 옆 노천극장에 설치     © 수원시민신문

 

기존 효행등은 수원화성문화제 행사 후 전량 폐기 처분했다. 이번 조형물은 재활용을 통한 작품 재창작의 의미가 크며 내년 수원화성문화제를 홍보하는 역할도 맡고 있다.

 

정조의 꿈이라고 이름 붙인 이 조형물은 수원화성의 효과적인 방어를 위해 성문 밖에 원형으로 쌓은 옹성을 형상화 시켰으며 효행등 500여개를 사용하여 제작하였다. 높이 6m, 지름 5m의 크기로 관람객들이 작품 내부로 들어와 다양한 각도에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특히 조형물 안팎에 LED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작품을 만날 수 있다.

 

한편, 20일 오후 5시 수원의 대표거리로 발돋움하는 공방거리 문화예술 단체장과 많은 예술인들이 참석해 제막식을 개최했다.

 

재단 관계자는 ‘2016수원화성문화제 효행등을 활용한 조형물이 수원화성과 공방거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 제공과 공방거리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 전하였다. (문의 031-290-3534)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2/21 [00:1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화성문화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