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1.5% “한나라당 언론법 무효”
<한겨레>가 ‘리서치플러스’에 맡겨 25일 벌인 여론조사 결과
수원시민신문
광고
우리나라 국민의 대다수인 71%는 한나라당의 언론(미디어)관련법 강행 처리에 대해 ‘잘못된 일’이라고 색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번에 처리된 언론관련법 통과는 무효라는 응답도 61.5%나 됐다.
 
이 같은 내용은 <한겨레>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플러스’에 맡겨 지난 25일 벌인 조사결과에 따른 것이다(27일 <한겨레> 보도).
 
한나라당의 언론관련법 처리가 ‘잘한 일’이라는 대답은 21.6%에 지나지 않았으며, 무효가 아니라는 주장은 31%에 머물렀다.
 
국민들은 법안 내용에 대해서도 비판적 의견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은 확인됐다. 신문사와 대기업이 공중파방송과 뉴스전문방송을 소유할 수 있도록 한 언론법 개정 내용에 대해선 반대(66.8%)가 찬성(26.5%)보다 2배 이상 많았다.
 
국민 71% 한나라당의 언론(미디어)관련법 강행 처리 ‘잘못된 일’
 
‘신문사와 대기업이 공중파 방송과 뉴스 전문방송을 소유할 수 있도록 언론관련법을 개정한 것은 무엇을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엔 ‘한나라당에 우호적인 방송 환경 조성을 위한 것’이라고 답한 사람이 36.2%로 가장 많았다. ‘<조선> <중앙> <동아>의 방송산업 진출을 위한 것’이란 응답도 19.1%나 됐다.
 
반면 한나라당이 명분으로 내세웠던 ‘우리나라 미디어산업 발전을 위한 것’이란 답변은 18.5%, ‘공중파 방송의 독과점 해소를 위한 것’이란 응답은 14.6%에 그쳤다.
 
강행 처리된 언론관련법이 시행될 경우 ‘특정 언론사의 여론 독점 현상이 더욱 심해질 것’이란 전망은 64.6%나 돼 ‘지금보다 약해질 것이’란 응답(11.8%)의 보다 무려 6배 가까이 많았다.
 
심지어 이 질문에서는 한나라당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들 중에서도 ‘여론 독점 현상이 더 심해질 것’(38.0%)이란 견해가 ‘약해질 것’(24.0%)이란 주장보다 우세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적 평가는 29.3%에 머물렀으며,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28.1%로 가장 높았고, 한나라당이 23.9%, 민주노동당 6%, 자유선진당 3.2%, 친박연대 3.1%, 진보신당 2.2%, 창조한국당 1.1% 순이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전국 19살 이상 남녀 1천에게 전화면접으로 진행했으며, 오차 한계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6.8%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09/07/27 [14:2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