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시민들도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한다!”
서청원(화성갑) 국회의원에게 공개질의서 전달
김철민 기자
광고

 

 
▲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는 화성시민 선언 및 기자회견. ⓒ장명구 기자

 

한국사교과서국정화에반대하는화성시민연대(화성시민연대)는 26일 오전 봉담읍 새누리당 서청원(화성갑) 국회의원 사무소 앞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는 화성시민 선언 및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이날 화성시민 선언 및 기자회견에는 화성환경운동연합 상임대표 일화(무우사) 스님, 매향리주민대책위 김영철 위원장, 화성민주포럼 홍성규 공동대표, 화성여성회서부지부 한미경 대표, 화성녹색당 정기홍 대표 등 화성시민 10여명이 참석했다.

 

화성시민연대는 ‘화성시민 선언’에서 박근혜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해 “유신 시대로의 회귀, 역사 쿠데타”로 규정했다. 또한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고 질타했다.

 

화성시민연대는 “정부가 한국사 국정화를 추진하는 데에는 합당한 명분이 없다. 상식에 어긋나고, 대다수 국민이 반대한다”며 “이는 친일과 독재를 정당화, 미화하고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화성시민연대는 “우리 역시 자녀들에게 ‘친일 미화, 독재 옹호’를 가르치는 것을 좌시할 수 없다”며,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즉각 중단 △교육부의 교과 내용 통제 시도를 포기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결정 시 국정 교과서 폐지 운동과 불복종 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일화 스님은 서청원 국회의원 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이유에 대해 “서청원 의원이 새누리당의 실세이고 박근혜 대통령을 설득할 수 있는 큰 사람이다. 화성지역에 왔을 때 무엇이든 다 할 수 있는 것처럼 유세했다”며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가 대단히 중요한 만큼 서청원 의원이 국정화 철회를 요구하면 박근혜 대통령이 말을 듣지 않을까 해서 기자회견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기홍 대표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미래의 세대에게 하나의 생각만 강요하는 무서운 정책”이라고 일갈했고, 한미경 대표는 “역사교과서를 바꿀 게 아니라 썩어빠진 박근혜 정부를 바꿔야 한다”고 성토했다.

 

홍성규 공동대표는 서청원 의원에게 ‘박근혜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에 대한 책임있는 입장 표명을 촉구하는 공개질의서를 낭독했다. 늦어도 오는 30일 오전 11시까지 성의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공개질의서를 서청원 국회의원 사무소에 전달했다.

 

한편 화성시민 선언에는 가온교회, 화성환경운동연합, 화성희망연대 등 18개 단체가 참여했다. 김정오(화성민예총 지부장), 박은희(화성여성회 대표), 일화(화성환경운동연합 상임대표), 전만규(매향리대책위원회 위원장), 정기용(화성오산녹색당 대표), 홍성규 한미경 박혜명(화성민주포럼 공동대표) 등 개별 인사들도 동참했다. 화성시민 825명이 서명했다. 단체와 개별 인사, 서명자는 계속 추가될 전망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0/26 [20:29]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정화 교과서 반대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