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층 광역버스, 22일 첫 운행 개시
남경필 지사, 오전 10시 김포시 대포리 차고지에서 탑승체험
김영아 기자
광고

 

경기도가 도민 출퇴근길 안전을 위해 도입을 추진해온 2층버스가 22일 광역버스 정규노선으로 첫 운행을 시작한다.

 

▲ 경기도 2층 광역버스, 22일 첫 운행 개시     © 수원시민신문

 

이날 첫 운행을 시작한 2층 광역버스는 김포한강신도시에서 서울시청까지 왕복 97km 구간을 이동하는 8601번 노선이다.

도입된 2층버스 제원은 높이 4.0m, 너비 2.5m, 길이 13.0m이다. 차실높이는 1층이 1.82m, 2층이 1.70m이며, 좌석수는 운전석 1석을 제외하고 113, 259석으로 총 72석이다. 일반 광역버스에 비해 대략 30석 이상이 많다.대당 가격은 45천만 원이다

장애인이나 노약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저상버스 형태를 택했으며 차체기울임 장치, 휠체어경사판 등도 장착됐다. 이용객 편의를 위해 좌석마다 USB충전포트, 독서등, 하차벨을 설치했으며 무료 와이파이도 제공된다.

아울러 안전봉, 계단 손잡이, 정차벨 시인성, 장애인 좌석, 운전자 확인용모니터, 워셔탱크 위치, 사이드미러 위치 등 이용편의와 안전상 보완이 필요했던 부분도 개선했다.

경기도는 이날 운행을 시작한 8601번 노선을 시작으로 총 9대를 선박 수송일정을 고려하여 실제 운행 노선에 투입할 계획이다. 도는 그동안 시·군 대상 사업설명회와 도입 희망 수요조사 등을 거쳐 도입노선을 정했다.

우선 1030일에는 8002(대성리~잠실역), 8012(내촌~잠실역) 등 남양주시 2개 노선과 8600(양촌~서울시청) 김포시 1개 노선에도 각각 2버스 1대씩을 투입해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1110일에는 남양주 노선인 1000-2(호평동~잠실역)1, 김포 노선인 8601(대포리~서울시청)3대를 투입하고, 11월 말경에는 8601번 노선에 1대를 추가로 투입한다.

도는 이와 함께 사전 도로 장애물 점검, 전구간 좌석제 운행, 각종 안전 및 편의 시설 보강, 우수 운전자 선발 및 안전교육 실시 등 분야별 안전대책을 강구하고, 향후 운행상황 모니터링을 통해 2층버스의 확대 도입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2일 오전 10시 김포시 양촌읍 대포리 차고지에서 2층 광역버스의 첫 운행을 축하하기 위해 홍철호 국회의원, 문현호 김포부시장, 김포시민들과 함께 2층버스에 직접 탑승을 하였다.

이날 남 지사는 그동안 광역버스 공급력 부족으로 인한 입석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었다.”면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2층버스가 하나의 대안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수도권 광역버스 입석운행 금지로 승객 안전문제 등이 논란이 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2층버스 도입을 검토해왔다.

도는 지난해 128일부터 26일까지 수원과 김포, 남양주 등에서 시범운행을 실시했으며, 수요자 만족도 조사결과 승객의 89%, 운전자의 100%2층 버스 도입에 찬성하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올해 6월에는 2층 버스의 안전한 운행을 위해 버스업계, 경기연구원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도로시설물, 속도제한, 좌석제 운영, 전담 운전자 선발, 안전교육 등 5개 분야에 대한 안전관리방안을 실시하고, 7월에는 해당 시군 및 버스업계와 2차례에 걸친 합동점검을 통해 2층 버스가 운행할 도로의 도로시설물과 장애물을 확인했다.

94일 국내기준에 맞게 제작한 볼보사 2층 저상버스를 부산항을 통해 들여와 1달여 간 4회에 걸쳐 전문가, 언론인, 버스업체 관계자, 도민 등 각계각층을 대상으로 운행 및 시승점검을 실시했으며, 각종 편의장치에 대한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 개선작업을 완료한 후 운행하기로 결정했었다.

남 지사는 이날 탑승체험을 마친 후 일번 버스보다 시야가 넓어 쾌적하고, 승차감 역시 좋다.”, “특히, 휴대용 충전용 USB나 와이파이가 제공돼 출퇴근길에 매우 유용할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도민의 출퇴근길 안전을 위해 도입되는 만큼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분야별 안전대책을 시행하겠다.”면서, “안전하고 편리한 2층버스 운행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0/22 [11:3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