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박근혜 정부가 다까끼 마사오 ‘박정희’ 미화하려는 것”
경기·수원지역 교육·종교·시민사회단체, 14일 새누리당 경기도당 앞서 기자회견
김철민 기자
광고

 

 

▲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 규탄 경기·수원지역 교육·종교·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장명구 기자

 

 

경기·수원지역 교육·종교·시민사회단체들이 14일 오전 새누리당 경기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규탄했다. 친일독재 미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경기교육희망네트워크, 민주노총경기도본부,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한국사교과서국정화반대 수원시민모임, 615경기본부 윤기석 상임대표 등 경기·수원지역 교육·종교·시민사회단체 110개가 참여했다.

 

전교조 경기지부 최창식 지부장, 민주행동경기원탁회의 송무호 상임대표,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송성영 공동대표, 수원시민단체협의회 이성호 상임대표, 한신대 정조교양대학 김준혁 교수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 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2015년 10월 12일 교육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발표를 우리는 ‘제2 유신을 선언한 역사쿠데타’로 규정한다”며 “후퇴하는 한국 민주주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반역사적 폭거임과 동시에, 교육을 정치권력을 시녀로 부리겠다는 박근혜 정권의 노골적인 도발”이라고 맹비난했다.

 

이 단체들은 이어 “교육부가 기습적으로 행정예고한 ‘중·고교 교과용도서 국·검·인정 구분고시’는 자기들이 만든 ‘2015 개정 교육과정 고시’를 스스로 위반한 것”이라며 “2018년 적용될 역사교과서를 2017년으로 앞당기려는 저의는 무엇인가? 독재자 아버지의 출생 100주년을 기념해 유신교과서, 친일·독재 미화 교과서를 헌정하는 동시에 친일과 독재의 부끄러운 역사를 정당화하고 나아가 미화시킴으로써 영구적인 집권을 꿈꾸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성토했다.

 

이 단체들은 △역사왜곡, 친일독재 미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즉각 중단 △‘사회적 교육과정 위원회’를 구성 교과서와 교육과정에 대한 논의 진행 등을 박근혜 정부에 요구했다.

 

전교조 경기지부 최창식 지부장은 “박근혜 정부가 한국사 교과서를 국정화하려는 것은 아버지 시대, 다까끼 마사오 박정희를 미화하려는 것”이라며 “뿌리가 친일독재세력이다보니 과거를 미화하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한신대 정조교양대학 김준혁 교수는 “조선시대에도 사관은 왕의 눈치를 보지 않고 역사를 기록했다”며 “이 나라가 조선시대만도 못한 나라가 됐다”고 개탄했다.

 

김 교수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민주주의에 역행하는 것이고 헌법에도 위배되는 일”이라며 “이제 어마어마한 유신시대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자체가 역사쿠데타”라고 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 이 단체들은 새누리당 경기도당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이 단체들은 앞으로 경기도민 1만인 선언운동을 전개해 오는 23일 일간지에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규탄하는 광고를 낼 계획이다. 오는 21일, 28일 저녁 수원역에서 경기도민 촛불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새누리당 국회의원 사무실을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강행 규탄 경기·수원지역 교육·종교·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장명구 기자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0/15 [18:1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