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정권 주구들 단죄' 반헌법행위자 열전 편찬위, 12일 출범식
12일 저녁 7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김철민 기자
광고

 

6일 성공회대학교 민주자료관(관장 한홍구)과 평화박물관(대표 이해동)이 오는 12일 저녁 7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반헌법행위자 열전 편찬위원회' 출범식을 연다고 통일뉴스가 보도했다. 

 

민주자료관 등은 지난 7월 16일 '내란, 학살, 고문, 간첩조작, 선거부정, 각종 인권유린 등 국가권력을 이용해 헌법 가치를 파괴해 온 가해자의 명단을 기록하자'는 취지로 '반헌법행위자 열전 편찬사업'을 제안했다.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이 대일항쟁기 '친일파'를 겨냥했다면, 이번 '반헌법행위자 열전'은 해방 이후 '독재정권의 주구들'을 정조준한 것이다. 

 

이들은 그간 각종 간담회와 공개 토론회 등을 통해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왔다.

 

12일 출범식에서는 반헌법행위자열전 편찬위원회 공동대표, 1차 집필진 100명, 고문단 등의 명단이 발표될 예정이다. 편찬위원회 출범을 축하하는 다양한 문화행사도 진행된다.

 

열전 편찬위원회를 준비하고 있는 관계자는 “반헌법행위자열전 편찬위원회 출범식 이후 본격적인 반헌법행위자 명단 선정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며, 1차 열전 수록 대상은 내년 즈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0/07 [10:0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반헌법행위자 열전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