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시민이 만든 특별한 무대 “1분 59초 프로젝트”
안은미 안무가와 함께 수원시민 50명이
김영아 기자
광고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김정수)은 안은미 안무가와 함께 수원시민 50명을 모집, ‘159초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김정수)은 안은미 안무가와 함께 수원시민 50명을 모집, ‘1분 59초 프로젝트’를 추진     © 수원시민신문

 

159초 프로젝트는 춤은 특별한 교육 없이도 스스로를 표현 할 수 있는 언어라는 20세기 춤 혁명가 피나바우쉬의 예술정신을 바탕으로 일반시민들이 159초 동안 자신만의 무대를 만드는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시민은 한 달간 159초 동안 자발적인 안무의 몽타주로 감흥의 공동체를 만드는 비결과 함께 몸이 가지는 움직임의 역할 등을 주제로 인문학 및 워크숍을 실시한다.

특히, 워크숍 과정에서 나만의 이야기를 발견하고 자신이 표현하고 싶은 이야기를 무용, 영화, 음악, 영상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시켜 생애 첫 무대경험을 제공한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안은미 안무가는 전문 예술인이 아니라도 괜찮다. 미숙 할 수 있는 있지만 그 미숙함 속에서 자신을 믿고, 자신이 잘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여 진심을 다해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며, 관객을 의식하지 않고 진정으로 자신을 표현했을 때 관객들은 감동을 받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참여 신청은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http://www.swcf.or.kr/) 접속하여 신청서 다운로드 후 오는 16일까지 이메일(artsupport@naver.com)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 중 50명을 선정하여 다음달 7일부터 126일까지 매주 토일요일(10) 워크숍 및 인문학 강좌를 실시한다. 공연은 1212일 수원SK아트리움 소공연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조금 서툴지만 나만의 무대를 솔직하게 풀어낼 이번 프로젝트는 누구나 예술가가 되어 나의 삶, 나의 이야기를 159초의 작품으로 만들어 관객과 소통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문의 : 예술지원팀 031-290-3532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0/06 [20:2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