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곡천 등 3개 지방하천 정비사업 10월 착공 목표로 건설관리용역 추진
김영아 기자
광고

 

파주 답곡천 수해상습지 사업 등 3개 지방하천 정비사업이 오는 10월 착공에 들어갈 전망이다.

3일 도에 따르면 오는 8월부터 파주 답곡천 등 3개 지방하천 정비사업에 대한 건설사업관리용역을 실시한다. 건설사업관리용역은 용역업체가 발주자의 권한을 위임받아 건설사업에 대해 통합 관리를 실시하는 것을 말한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6월 용역업체선정에 대한 공고를 실시했으며, 이후 사업수행능력 평가를 우수하게 받은 업체들을 대상으로 가격입찰 및 적격심사를 실시해 지난 728일 안성천 및 공릉천 고향의 강에 대한 낙찰자를 선정했다. 답곡천 수해상습지에 대해서도 오는 6일 최종 낙찰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용역을 추진하는 하천 정비사업 현장은 파주 답곡천, 수해상습지 개선사업 1개소, 안성 안성천, 고양 공릉천 등 고향의 강 정비사업 2개소다. 수해상습지 개선사업은 홍수방어 능력 향상을 위해 제방 보강 및 하천폭 확장을 추진하는 것이며, 고향의 강 정비사업은 수해 예방 시설은 물론 체육·문화시설을 설치하는 것을 말한다.

도는 향후 최종 선정된 건설사업관리업체에게 설계도서 검토, 공사현장 확인, 공사 발주물량 확인 등을 검토하도록 지시하고 오는 9월초 공사 발주를 시작해 10월경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김정기 하천과장은 이번 건설사업관리용역을 통해 수해상습지 개선 등 상습침수지역에 대한 시설공사를 효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번 하천 정비사업은 재해예방 및 하천환경 개선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 주민의 인명과 재산보호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8/03 [19:1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