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내 22개 골프장, 2017년까지 농약사용량 25% 줄이기로
농약사용량 현 28,506kg → 2017년 21,408kg으로 저감
김영아 기자
광고

경기도와 농약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환경협약을 맺은 도내 22개 골프장이 오는 2017년까지 현 농약사용량의 24.7%를 저감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환경협약에 참여한 22개 전체 골프장으로부터 농약사용량 감축을 위한 실천계획서를 제출받아 7일 이를 확정했다.

경기도는 지난 3월 도내 22개 골프장이 자발적으로 참여한 가운데 2015년~2017년까지 3년간 농약사용량 20% 감축을 목표로 환경협약을 체결했었다. 도는 협약 체결 골프장을 대상으로 연도별 농약사용량 저감 실천계획을 수립해 6월말까지 제출하도록 했다.

도는 환경부 토양지하수정보시스템을 통해 골프장에서 제출한 농약사용량과 실제 사용량의 일치여부를 확인했다. 이어 실천계획서 상의 농약사용량 저감목표와 방법의 적정성을 검토한 후 이를 최종 확정했다.

실천계획에 따르면 협약 참여 골프장은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 동안 28,506.8㎏의 농약을 사용했으며 농약살포면적(ha)당 27.1㎏을 살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환경협약 확정으로 22개 골프장은 협약 첫해인 올해 기존 농약사용량의 10.5%인 3,005.8㎏, 2016년은 18.1%인 5,153.7㎏, 마지막 해인 2017년 24.6%인 7,026.8㎏을 감축하게 된다.

도는 2017년이 되면 연간 농약사용량은 21,480㎏, 농약살포면적(ha)당 20.5㎏까지 낮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각 골프장은 목표 달성을 위해 농약의 적정량 사용, 적기살포와 미생물제제 사용, 페르몬 트랩 사용 등 친환경 방제방법을 선택하기로 했다.

변진원 경기도 환경안전관리과장은 “농약사용량의 감축은 생태계 보전은 물론 도민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7/09 [14:2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