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순방 귀국 다음날, “대통령, 나가라!”
대학생/직장인 청년 30여명, 청와대/총리공관 앞에서 전단살포 및 기습시위
김영아 기자
광고
[보도자료] 대통령 순방 귀국 다음날, “대통령, 나가라!”
대학생/직장인 청년 30여명, 청와대/총리공관 앞에서 전단살포 및 기습시위
11명 현장에서 연행, 20분만에 11명 체포

박근혜 대통령이 남미 순방길을 마치고 돌아온 다음날인 오늘(28일), 대통령이 귀국 후 첫 일정을 채 수행하기도 전에 “박근혜 정부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삼청동 청와대와 총리공관 앞에서 벌어졌다. 주로 20대로 이루어진 대학생/직장인 청년 30여명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브리필 발표시각과 동시에 “파산 정부 퇴거하라”, “박근혜 정부 타도하자” 등의 내용이 적힌 전단 2만장을 청와대에 살포했다. 이 중 11명은 청와대 문으로 진입을 시도하다 20분만에 전원 체포되었다.

이들은 성완종 리스트로 이름 붙여진 박근혜 대통령 대선 자금 문제를 지적하며 정권의 정당성이 이미 사라졌다고 주장했으며, 정치범으로 수사대상이 된 총리에게 권한대행을 맡기고 명분 없는 장기 해외순방을 떠난 점에서 볼 때, 박근혜 정권에게는 이미 책임 있는 통치를 할 의지가 전혀 없다고 선언했다.

또 세월호 1주기 집회를 강제진압하기 위해 서울 중심부 일대를 통제하고 경력을 시위 진압에만 집중시킨 점,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비롯해 집회 참가 시민 100여명을 체포하는 과잉진압을 펼친 점, 집회를 진압하기 위해 나온 경찰 간부들이 방송차로 유가족들에게 “가족 품으로 돌아가라”라고 방송하거나 장애인들을 진압하는 경찰들에게 “(잘 대응하지 못하면)여러분도 장애인이 될 수 있습니다”는 등의 조롱을 일삼은 점 등을 들어, 공권력이 이미 조직된 사적 폭력으로만 기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에게 책임의식도 책임능력도 전무하며, 도덕적으로도 정치적으로도 완벽하게 파산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는, 대통령직의 책임이 무엇인지, 정치인이 가져야 할 책임이 무엇인지 조차 이해하지 못하고 있으며, 지적으로도 파산했다고 혹평했다.

*현장사진 일부를 첨부합니다. 사진이 취합되는 대로 2차 보도자료를 배포할 예정입니다.
첨부파일 : 19599_1010165028995594_2722971911159454790_n.jpg (67.73K)
첨부파일 : 10421336_1010165102328920_3248772125170298368_n.jpg (82.17K)
첨부파일 : 11018825_1010164815662282_6660566168303386848_n.jpg (82.44K)
첨부파일 : 11050239_1010164845662279_2809850307010225921_n.jpg (83.87K)
첨부파일 : 11162076_1010161198995977_8052802649707752822_n.jpg (86.89K)
첨부파일 : 11188498_1010164908995606_8699701823150660439_n.jpg (75.10K)
첨부파일 : 11203132_1010159712329459_6321392704602455913_n.jpg (36.64K)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4/29 [10:3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