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P, 전 대통령보좌관 ‘허위’문서로 기소 보도
김영아 기자
광고

이코노믹타임스가 AFP 기사를 받아 정윤회 국정개입에 관해 유출된 청와대 내부문건이 허위로 조작된 문서라며 정윤회 전 보좌관의 국정개입사실을 부인했고 이 문서는 청와대에 근무했던 경찰관에 의해 조작됐다는 결론을 검찰이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또한 정윤회 씨가 청와대 고위관료로부터 정기보고를 받고 있었다던 세계일보의 보도 외에도 일본 산케이 전 서울지국장 사건을 언급하며, 한국의 명예훼손법이 사실여부보다 공공의 이익에 부합한지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말하는 한편, ‘국경없는기자회’는 가토 기소 건에 대해 이는 분명히 공공의 이익과 관련된 사건이라며 이 재판을 비판했다고 말하며 기사를 마무리 짓는다.

이 사건의 처리를 보며 한국검찰이 과연 권력을 비호하는 목적만을 가진 것은 아닌지에 대한 의혹을 떨쳐버릴 수 없다. 박근혜 대통령 취임이전부터 현재까지 많은 사건들이 일어났고 수많은 공안사건과 명예훼손 사건이 현재 진행 중에 있다. 과연 검찰이 정치화된 검찰로서 권력 비호에만 급급할 것인지 제대로된 사건의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지 모든 국민들, 그리고 전세계의 언론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1/06 [20:2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