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해외동포 사랑의 책 보내기 전달식 개최
해외동포 위해 사랑의 책 2만여권 전달
정수민 실습기자
광고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4일 해외동포와 하나가 되고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조성코자 시 공직자와 민간단체, 시민들이 기증한 사랑의 책 20,000여권을 사단법인 해외동포책보내기운동협의회에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은 염태영 시장과 해외동포책보내기운동협의회, 수원시새마을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시는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시 공직자와 47개소 수원시새마을문고, 민간단체, 시민들을 대상으로 사랑의 책 모으기를 전개했다. 기증된 책들은 이달 박스작업을 거쳐 미국에 있는 한국학교 20곳에 전달될 예정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해외에 있는 동포들이 기증받은 도서를 통해 고국의 역사와 문화를 새롭게 깨닫고, 우리말과 우리글의 이해를 도울 수 있는 교육 자료로 널리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2007년도 첫 기증에 이어 총 58,950여권의 도서를 전달했다.

한편 해외동포책보내기운동협의회는 2001년 브라질 도서지원을 시작으로 79만 여권의 도서를 국내외에 기증했고, 금년에도 미국, 남미, 중국, 영국, 몽골 등에 10만 여권의 도서를 보낼 계획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2/07/04 [09:4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