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불붙은 경기대 투쟁... “손종국 비리재단 복귀 안돼”
233명 졸업장 반납 투쟁도 벌여
장명구 기자
광고

교육과학기술부가 임시이사 체제이던 경기대학교의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자, 경기대학교 교수회, 민주동문회 등이 구재단의 복귀 저지에 나섰다.

사학비리 척결과 비리재단 복귀 저지를 위한 국민행동, 경기대학교 교수회, 경기대학교 민주동문회 등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종합청사 후문 앞에서 ‘손종국 비리재단 경기대 복귀저지를 위한 233명 졸업장 반납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 의지와 재정능력이 없는 경기대 구재단 복귀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 "경기대는 손종국 일당 복귀를 결사반대한다"     ©장명구 기자

교과부는 이날 사학분쟁조정위원회(사분위)를 열어 경기대 정상화 방안 심의를 벌인다. 이는 지난 8월 임시이사들의 임기가 끝남에 따라 교과부가 지난달 8일 사분위에 경기대 정상화 추진안을 상정한 데 따른 것이다.

이 단체들은 “손종국 전 경기대 총장을 비롯한 종전 이사들은 경기대에 경제적으로 기여한 바 없이 대학을 파행적으로 운영했다”며 “비리 당사자로서 대학을 떠난 후에도 어떠한 반성도 없는 등 이들이 대학으로 복귀할 경우 대학을 혼란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들은 또 “손 전 경기대 총장은 현직 총장으로서는 이례적으로 특경가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며 “사립학교법 22조의 임원의 결격사유에 따라 현재 본인이 직접 임원이 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단체들은 이어 “손 전 총장은 대학발전을 위한 비전이나 재정능력도 없다”며 “"교육의지와 재정능력을 갖춘 측으로 정상화가 진행되지 않으면 대학발전은 요원해지고 대학은 또다시 혼란에 휩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단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졸업장을 사분위 소위원회에 반납하려고 했으나 거부당했다. 이에 이 단체들은 졸업장을 교과부 민원실을 통해 반납할 예정이다.

이러한 반발은 지난 7년간의 임시이사체제에서 학교 구성원들이 뼈를 깎는 자구노력으로 정상화시킨 대학 운영을 다시 비리재단에 맡기는 데 따른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경기대는 임시이사체제 이전인 지난 2004년 5억5천여만원이던 연구비가 올해 3배 이상인 18억원으로 늘었다. 학생들의 장학금도 2004년 71억으로 장학금 지급률이 8.85%였으나, 올해는 186억원에 장학금 지급률이 배에 가까운 17.9%로 늘어났다.

반면 총장 업무추진비는 2000~2004년 연평균 3억여원에 가까웠으나, 임시이사체제 기간인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7700만원에 불과할 만큼 뼈를 깎는 자구노력을 벌여왔다.

앞서 2004년 4월 교과부는 교수 임용 부정 등의 혐의로 손종국 당시 경기대 총장이 구속되자 종합감사를 벌여 49억여원의 교비 횡령 등을 확인하고 임원승인 취소와 함께 임시이사를 파견했다.

한편 이 단체들은 이날 사분위가 열리는 동안 ‘사분위 해체와 이주호 장관 퇴진을 위한 국민행동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1/10/13 [14:59]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손종국,경기대,사분위,교육과학기술부,이주호,민주동문회,재단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