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용인에 중고층 모듈러 최초 적용하다

중고층 모듈러 실증사업 추진 업무협약 체결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16:11]

경기도시공사, 용인에 중고층 모듈러 최초 적용하다

중고층 모듈러 실증사업 추진 업무협약 체결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1/20 [16:11]

경기도시공사(사장 이헌욱)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중고층 모듈러 공공주택 실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 경기도시공사, 용인에 중고층 모듈러 최초 적용하다     © 경기도시공사

 

이번 협약은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사업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모듈러 건축 중고층화 및 생산성 향상 기술개발연구성과가 반영된 모듈러공법을 활용해 국내 최초로 13층 이상의 건축물 건설의 실증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실증사업에 따른 정부출연금 확보 노력, R&D 개발성과 및 서비스 지원, 대표성과를 실증사업에 적용하고, 경기도시공사는 연구성과를 실증사업에 반영, 공공주택건설에 따른 사업계획, 건설, 주택공급, 임대관리 등 사업시행 전반에 대한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공사는 지난해 9월 국토부 주관 중고층 모듈러 공공주택 실증단지 사업부지 공모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 사업부지가 우선협상 대상지로 선정됐다. 현재 국내 모듈러 주택은 내화구조 성능확보 등의 기술력의 한계로 인해 6층이하의 저층에만 도입하고 있는 실정으로 이번 사업에 큰 의미가 있다.

 

이헌욱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중고층 모듈러 실증에 따른 기술력 확보로 현장 공사기간을 단축하여 건설공사로 인한 지역주민 피해를 최소화하면서도 필요한 지역에 빠르게 임대주택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경기도민 누구나 집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보편적 주거복지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해 7월 입주 완료한 성남하대원 경기행복주택에 경기도 최초로 저층 모듈러 공법을 적용해 현장 공사기간을 단축해 지역주민으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