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전통문화관에 설 체험 하러 가요”

오는 26일 세시풍속-북새통 ‘설’ 행사 진행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10:45]

“수원전통문화관에 설 체험 하러 가요”

오는 26일 세시풍속-북새통 ‘설’ 행사 진행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1/20 [10:45]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래헌)은 수원전통문화관에서 오는 26일 세시풍속-북새통 행사를 진행한다.

 

▲ “수원전통문화관에 설 체험 하러 가요”     © 수원문화재단

 

음력 11일인 설은 민족 최대의 명절로, 예로부터 다양한 풍습이 전해져왔다. 대표적인 설 풍습은 웃어른들을 찾아뵙고 세배를 드리며 떡국을 먹는 것이다. 그 외에 세화(歲畫) 혹은 문배그림을 대문에 붙였는데 집 안으로 들어오는 잡귀를 막기 위해 문에 호랑이, 용 그림을 붙인 것을 말한다. 또한, 설 이른 아침에 조리를 벽에 걸어 복을 불러오길 기원하는 풍습이 있었다. 설에 즐기던 대표적인 민속놀이로는 윷놀이, 널뛰기, 연날리기가 있다.

 

▲ 새해달력나누기     © 수원문화재단

 

수원전통문화관에서는 설 관련 다양한 전통체험을 즐길 수 있는 세시풍속-북새통 행사를 마련했다. 126일 낮 1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세화 그리기, 복조리 만들기, 펭이·제기 만들기, 전통차 시음 등 다채로운 체험을 진행한다.

 

한편, 설 연휴 기간인 124일부터 27일까지 수원전통문화관 잔디마당에서 대형 윷놀이, 연날리기 등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다.

 

▲ 세화그리기     © 수원문화재단

 

모든 체험은 당일 현장 접수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www.swcf.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문의: 수원전통문화관 031-247-3764)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