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OO자동차매매상가 건물 바닥타일∙유리창 균열, “건물 구조적 결함 문제는 아니다”

수원시 구조전문위원회 5일 오전 긴급현장점검 후 정오 건물 출입통제 해제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1/05 [21:35]

수원 OO자동차매매상가 건물 바닥타일∙유리창 균열, “건물 구조적 결함 문제는 아니다”

수원시 구조전문위원회 5일 오전 긴급현장점검 후 정오 건물 출입통제 해제

김영아 기자 | 입력 : 2020/01/05 [21:35]

지난 4일 저녁 발생한 수원 권선구의 한 자동차매매상가 건물의 바닥 타일 들뜸 현상과 유리창 균열 원인은 건물의 구조적 결함 문제는 아니라는 점검 결과가 나왔다.

 

▲ 수원시 구조전문위원회 위원들이 균열이 일어난 유리창을 점검하고 있다.     © 수원시

 

수원시 구조전문위원회 위원 3명은 5일 오전 9시부터 한 시간가량 현장 점검을 한 후 바닥 타일 파손은 건물 내외부의 온도 차이로 인한 수축팽창 현상 때문으로 보인다유리창 파손도 건물 구조적 문제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고, 제품 불량 또는 외부 온도의 급격한 변화 때문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유리창 균열과 바닥 타일 파손은 연관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세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이른 시일 내에 정밀 점검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제저녁 816분 이뤄졌던 건물 출입통제는 전문가 판단에 따라 5일 정오로 해제됐다. 이날 오후부터 건물 출입을 할 수 있다. 파손된 바닥과 유리창은 곧바로 보수할 예정이다.

 

이날 현장안전점검을 한 구조전문위원은 이규봉 리엔텍엔지니어링 대표, 이우호 티섹구조엔지니어링 대표, 이영인 ()가온구조엔지니어링 대표 등 건축구조 전문가다.

 

▲ 염태영 시장이 균열이 일어난 건물을 점검하고 있다.     © 수원시

 

염태영 시장은 5일 오전 점검 현장을 찾아 항상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과잉대응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철저하게 대비하라면서 시민에게 피해가 없도록 모든 조치를 해라고 지시했다.

 

중고차매매상가 바닥타일유리창 균열 신고는 4일 저녁 616119에 접수됐다. 수원시 관계자들이 곧바로 출동해 현장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건물에 있던 사람들을 대피시켰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4일 저녁 930분 수원시 구조전문위원장인 이규봉 리엔텍엔지니어링 대표가 육안으로 긴급안전점검을 했다. 해당 건물은 연면적 52526, 지상 4지하 6층 규모의 철골 건물로, 20153월 사용승인을 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 OO자동차매매상가 건물 바닥타일∙유리창 균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