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청년지원센터 전 직원 2년 미만 계약직, 수원시는 정규직 전환 대책을 마련하라

[자료]정의당 경기도당 논평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19/12/27 [18:21]

수원시청년지원센터 전 직원 2년 미만 계약직, 수원시는 정규직 전환 대책을 마련하라

[자료]정의당 경기도당 논평

김철민 기자 | 입력 : 2019/12/27 [18:21]
재계약은 없었다. 2016년에 개소한 수원시청년지원센터는 올해 12월까지 14명의 노동자가 떠났다. 모두 2년을 채우지 못했다.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으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이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행위를 지속해왔던 것이다.

▲ 수원청바지 비전모델     © 정의당 경기도당

수원시청년지원센터는 수원시 청년기본조례14(청년지원센터 설치·운영)를 근거로 만들어졌다. 수행해야 할 기능으로는 청년공간 운영계획의 수립 및 시행 청년의 능력개발과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실행 및 지원 청년의 취업·진로·창업지원을 위한 교육 및 컨설팅 등이 있다

 

노동자들이 2년을 넘기지 못하고 그만두기 때문에 전문성은 떨어지고 제 기능을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이는 고스란히 수원시 청년들의 손해로 이어진다. 기성세대들이 남긴 노동의 문제가 곧바로 청년문제로 연결되는 비극이다. 전형적인 대한민국의 오늘이다.  

 

청년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는 청년기본조례를 제정한 수원시의회가 있고, 1년 예산 28천억 원을 가진 수원시가 있다. 기관에 대한 지속적 예산 지원이 담보된다면 청년들의 능동적인 사회참여 기회보장과 자립기반 마련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수행할 노동자들이 고용 불안정에 시달리지 않고 제대로 일할 수 있다. 바꿔 말하면, ‘고용 안정이야말로 당면한 문제를 해결할 좋은 해법이 될 수 있다

 

수원시와 수원시청년지원센터는 계약직 고용을 중단하고 정규직 전환 대책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91227

노동의 희망 시민의 꿈

정의당 경기도당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