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국내 개발 호접란 신품종 현장평가 열어

18일, 호접란 육성품종 농가현장 평가회 용인 호접란 전문 재배농가에서 열려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9/12/23 [18:51]

경기도농업기술원, 국내 개발 호접란 신품종 현장평가 열어

18일, 호접란 육성품종 농가현장 평가회 용인 호접란 전문 재배농가에서 열려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9/12/23 [18:51]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은 국내에서 개발한 호접란 신품종 및 우량계통 확대보급을 위한 현장평가를 용인 시범재배 농가에서 지난 18일 개최했다.

▲ 경기도농업기술원, 국내 개발 호접란 신품종 현장평가 열어     © 경기도농업기술원

 

경기도의 호접란 재배면적은 27ha로 전국 재배면적(38ha)71.1%를 점유하고 있는 특화작목이지만 종묘를 대부분 대만, 중국 등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산 품종의 종묘자급이 시급한 실정이다.

국내에서는 경기도농업기술원을 포함해 농촌진흥청, 충남농업기술원, 경남농업기술원에서 호접란 품종을 육성 연구하고 있으며, 농가에서는 대부분 수입품종을 재배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가 선호하는 국산 품종으로 대체하고자 국내개발 신품종을 시범재배 하고 있다.

이번 현장평가에는 재배농가와 종묘 조직배양 대량증식 관련업체 관계자 15명과 함께 경기도가 개발한 다나블루밍’, ‘경교 F2-16’,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러블리엔젤’, ‘리틀프린스품종 호접란의 증식과 개화 특성을 살펴봤다.

▲ 경교F2-16호     © 경기도농업기술원

 

특히 경교F2-16계통은 백색계 소형종으로 꽃대가 길고 특이한 주황색 설판(舌瓣, lip)을 가지고 있으며, ‘러블리엔젤품종은 분홍색의 줄무늬가 있는 소형종으로 꽃대, 꽃줄기와 꽃수가 많고 우수하여 많은 관심을 받았다.

▲ 러블리엔젤     © 경기도농업기술원


참가자들은 경교F2-16계통과 러블리엔젤품종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입종묘 대체 품종으로 경쟁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 경기도농업기술원, 국내 개발 호접란 신품종 현장평가 열어     © 경기도농업기술원

 

원선이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장은 소비자들이 좋아할 만한 우수 국산 품종을 조속히 개발하고 보급하여 화훼농가의 소득을 증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농업기술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