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민주당 성남시의원 여성에 대한 감금 폭행 협박 사태, 김태년 국회의원 책임지고 사죄하라!"
[자료]민중당 성남시 수정구당원협의회 장지화 회장(민중당 공동대표) 성명서
김철민 기자
광고

민주당 신한호 성남시의원의 여성 폭행 협박 감금 사태는 공직자로서 도저히 있을수 없는 일이다. 신한호 시의원은 사퇴했고 형사피소 됐지만 이걸로 끝이 아니다.

현장중심 의정활동을 펼치고, 주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는 현장에서 들어야한다는 것이 철칙이라던 민주당 시의원의 공언은 겉과 속이 다른 입바른 소리였다. 경찰은 신속한 수사를 통해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성남시민에게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  

 

성남시의회 민주당 의원협의회는 입장문을 내어 해당 의원의 개인 일탈과 관련된 보도에 성남시민에게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긴급의원총회를 통해 해당 의원에 대한 협의회 탈퇴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여성 감금 폭행 협박 사태는 시의원 사퇴로 끝날 일이 아니다.

공직자의 도덕적 검증을 철저히 하지 않은 민주당 수정구 김태년 국회의원의 책임이 크다. 감금 폭행 협박 시의원을 아무런 검증없이 전략공천 하였다.

김태년 국회의원은 아무 책임이 없는 양 묵묵부답이다. 성남시민에게 석고대죄 해야 한다. 대체 어떤 이유와 근거로 공직자의 도덕적 검증없이 공천하게 되었는지 있는 그대로 밝히고, 재발방지를 위한 진상규명에 조속히 나서야 한다. 이번 도덕적 참사로 인해 전국적으로 지방의회 무용론이 확산될 것이다. 향후 성남시 라선거구 보궐선거에서 후보를 공천하지 말아 책임있는 집권당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  

 

또한 자유한국당에 경고한다. 민주당 성남시의원 사태를 정치공세로 이용하려는 작태를 중단하고, 스스로 공직자 윤리와 도덕적 검증을 위한 자유한국당의 참회와 성남시의회 내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 자유한국당 공직자들이 도덕적으로 더 깨끗하다고 보는 성남시민은 없음을 알아야 한다.  

 

이에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  

 

첫째, 성남시의원의 여성 감금 폭행 협박 사태, 공천참사 김태년 의원은 성남시민께 석고대죄 하라!

둘째, 민주당과 김태년 의원은 성남시의원 사건 진상규명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

셋째, 민주당은 향후 성남시 라선거구에서 후보를 공천하지 않음으로써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라!

넷째, 자유한국당은 정치공세 중단하고 스스로 도덕적 검증에 나서라!

 

2019126

민중당 성남시 수정구당원협의회 회장 장지화(민중당 공동대표)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2/09 [23:4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