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주민연대- 주거이전비 법적시효만료(12월4일)에 따른 11월28일 2개의 기자회견과 대규모 거리행진
이경환 기자
광고

성남1단계재개발과 성남2단계재개발 모두 주거이전비 대법원승소를 한 성남주민연대는 성남2단계재개발 주거이전비 법적시효기간이 만료되는 124일을 앞두고 1128200여명이 참가하는 월차투쟁을 진행하여 오전 1030분에는 LH경기도본부앞 기자회견, 오후130분에는 수원법원 앞 기자회견, 오후5시부터 오후730분까지는 단대오거리역에서 시작하여 신구대를 경유 LH사무소 앞까지 대규모 왕복 거리행진을 개최하였다.

 

▲ 성남주민연대- 주거이전비 법적시효만료(12월4일)에 따른 11월28일 2개의 기자회견과 대규모 거리행진     © 성남주민연대


작년 1026일 대법원승소로 LH가 떼먹은 주거이전비 적격대상자들이 1만여세대에 이르는 것이 확인 되었는데 법적시효가 만료되는 현 시점에서 주거이전비를 지급 받은 사람들은 12백명정도에 불과하고 소송진행 중 또는 소송진행 예정인 사람(300명가량)을 합쳐도 15백세대정도 이기에 사실상 85%(85백여세대)의 적격대상자들이 주거이전비를 지급받지 못하고 시효가 만료되는 상황에 봉착했기 때문이다.

 

성남주민연대는 그 귀책사유가 LH에 있기에 법적시효 불문 남은 85백세대 주거이전비 적격대상자들을 다 찾아 LH의 위법행위때문에 주거이전비를 지급받지 못하게 된 세입자들에게 LH의 공적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하며 강력투쟁을 중장기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을 천명하였다.

 

오전1030분에는 LH경기도본부앞에서 소송절차없이 대법원판결대로 주거이전비 지급을 약속한 LH경기도본부장의 약속이행을 촉구하는 11천인서명부를 전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였고, 오후 130분에는 수원법원앞에서 수원법원은 대법원판결대로 판결하라!“ 기자회견을 개최하였다. 오후5시에는 성남단대오거리역에서 신구대 LH사업소로 연결되는 2키로미터 왕복 거리행진을 개최하였다.

 

▲ 성남주민연대- 주거이전비 법적시효만료(12월4일)에 따른 11월28일 2개의 기자회견과 대규모 거리행진     © 성남주민연대


성남주민연대는 20181026일 주거이전비 대법원승소판결을 받았고 판결에 입각하면 1만세대의 세입자가 추가로 주거이전비를 지급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런데 성남재개발1단계 대법원판결 이후에는 LH가 스스로 찾아서 주거이전비를 지급하였는데, 성남2단계 재개발의 경우는 태도가 돌변하여 공기업 LH가 대법원판결을 공공연히 부정하기도 하고 대상자를 찾는 일은 전혀 하지 않아 성남주민연대가 160만장의 전단을 배포하며 적격대상자를 찾을 수 밖에 없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 결과 1만세대 중 찾은 세입자는 15백여명에 불과하고 이중에서 주거이전비를 지급받은 세대는 900세대정도이다. 2013년부터 진행한 소송으로 주거이전비를 지급 받은 300세대를 포함하면 1만세대 중 12백세대만 주거이전비를 추가 지급 받은 것이다. 현재 LH가 다시 위법적인 기준으로 대상자가 아니라 주장하여 소송진행 중이거나 시효만료전 소송참가하는 인원이 3백명 정도 될 것으로 예상되어 법적시효기간이 며칠 안 남은 현재 적격대상자 85백명은 법적으로 권리행사를 할 수 없게 될 전망이다.

 

성남주민연대의 말에 따르면 주거이전비 대법원승소에도 불구하고 적격대상자 1만여세대 중 15%만 기회제공이 되고 85%는 권리행사조차 못하게 되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는 것은 LH가 의도한 결과라고 한다. LH는 주거이전비 지급을 최소화 시키기 위하여 주거이전비 법적시효기간만료가 얼마 남지 않은 점을 십분활용하였고 위법적인 쟁점을 다시 제기하여 확산을 막고 자체로 전혀 홍보도 안 하고 찾지도 않는 포지션을 유지해왔다는 것이다.

 

성남주민연대는 대법원판결로 심판받은 LH가 신종수법으로 주거이전비 떼먹기행태를 지속한 것에 대해 용납할 수도 용서할 수도 없다고 입장을 천명하고 향후 성남주민들을 총발동하여 그 책임을 묻고 법적시효가 지났지만 정책적결단을 통해 주거이전비를 지급하도록 강제해 나갈 것이라고 강력투쟁을 선포했다.

 

성남주민연대는 중장기적 목적을 갖고 300여명, 5백여명, 1천명으로 확대되는 월차투쟁을 이어나가면서 LH적폐를 청산하고 빼앗긴 주민권리를 다 찾기 위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결의를 모았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2/01 [21:5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남주민연대- 주거이전비 법적시효만료(12월4일)에 따른 11월28일 2개의 기자회견과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