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장일 의원, 평택포승지구 및 현덕지구 분양 부진 질타
김철민 기자
광고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장일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이 지난 18일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하 황해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평택 포승(BIX)지구 및 현덕지구 분양 부진에 따른 문제점을 지적했다.

 

▲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장일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     © 경기도의회

 

김장일 의원은 내년말 준공을 앞둔 포승지구 물류·산업단지는 주변 시세보다 30% 저렴하게 분양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부진한 분양실적을 기록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투자유치의 가능성을 어떻게 예측하는가고 질의했다.

 

평택 포승지구의 20199월말 기준 부지조성 공정률은 93%12월말 완료될 예정이나, 2008년 최초 지정고시 이후 10년여간 부침을 겪으며 저조한 분양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이에 황성태 청장은 “17만평인 물류부지는 내년 하반기까지는 대부분 분양이 되고 1~2천평 내외의 작은 부지들만 남을 것으로 예상되나, 23만평인 산업부지는 3~4개 업체들의 계약만이 완료된 상황으로 분양 완료까지는 2022년까지 소요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한편 김 의원은 현덕지구는 중국자본을 유치해서 국내 최대 규모의 차이나타운을 개발하겠다는 민영사업으로 출발하였으나, 10여년이 지난 지금 아무런 성과가 없고 오히려 대한민국중국성개발()과 소송에 휘말려있다고 설명하며, “개발 지연으로 인한 지가 상승, 지역주민 민원 등이 발생하고 있는데, 이러한 사태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느냐며 강하게 질타했다.

 

김 의원은 포승지구 및 현덕지구의 사업 부진은 비전문가가 개발 업무를 수행하고 직원들의 인사이동이 잦아 전문성이 결여된 인사가 문제라고 주장하며, “직원들의 전문성 제고와 업무분위기 조성을 위해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현덕지구는 2008년 지정고시 이후 2014년 들어서야 대한민국중국성개발()를 사업시행자로 지정하였으나, 보상 및 개발지연 등으로 2018년 시행자 지정 취소 후 공공과 민간이 50%씩 참여하는 방식으로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20 [22:3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