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화’ 상생 협력, 한 걸음 더 나아간다
염태영·곽상욱·서철모 시장, ‘산수화 상생협력을 위한 모임’
김철민 기자
광고

염태영 수원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곽상욱 오산시장은 지난 17일 오산의 한 식당에서 산수화 상생협력을 위한 모임을 열고, ‘산수화 연락사무소 설치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모임에는 안민석(경기 오산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이 함께 했다.

 

▲ 염태영 시장(가운데), 곽상욱 오산시장(왼쪽), 서철모 화성시장, 안민석 의원(염태영 시장 뒤)이 모임을 마치고 함께 하고 있다.     © 수원시

 

이날 모임에서 논의된 안건은 산수화 협력 활성화였다. 세 도시는 산수화 연락사무소를 설치하고, 향후 산수화 상설 사무국으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또 내년 1월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산수화 근간 정신을 주제로 산수화 특강을 열기로 했다.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공동사무국도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성시 양돈 농가를 돕고, 돼지고기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산수화 주관으로 화성 농축산물 한돈 시식판매행사를 열기로 했다.

 

수원·화성·오산시는지난해 11산수화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5에는 산수화 상생협력협의회 출범식·비전 선언식을 개최하며 세 도시의 공동번영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산수화는 오산의 ’, 수원의 ’, 화성의 를 조합해 만든 이름으로 정조 문화권인 세 도시의 지역공동체 의식 회복·상생발전을 위한 지방정부 상생협력 모델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18 [21:0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