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미술관 국제전《게리 힐 : 찰나의 흔적》 전시 연계 학술 세미나 개최
미디어 아트 전시 《게리 힐: 찰나의 흔적》 연계 학술 세미나
김영아 기자
광고

경기도 수원시립미술관(관장 김찬동)은 국제전 게리 힐: 찰나의 흔적연계 학술 세미나를 오는 1127() 오후 2시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교육실에서 개최한다.

 

▲ 수원시립미술관 국제전《게리 힐 : 찰나의 흔적》 전시 연계 학술 세미나 개최     © 수원시립미술관

 

게리 힐(Gary Hill: 1951 ~ )은 미국의 세계적인 미디어아티스트로 언어와 신체를 매개로 한 영상 작업을 통해 미디어아트의 영역을 확장시킨 혁신가로 불린다. 원래는 조각가였으나 1970년대 초 미디어 아트로 전향했다. 1992년 제 9회 카셀 도큐멘타와 1993년 휘트니 비엔날레에 참여했고 1997년에는 베네치아 비엔날레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1126()부터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에서 열리는 게리 힐: 찰나의 흔적비디오 설치, 비디오 프로젝션 등 다양한 접근 방식을 통해 끊임없이 매체 실험을 이어 온 게리 힐의 작품을 총망라하는 전시다. 1980년대 싱글 채널 비디오 작업에서부터 2019년 신작과 함께 아카이브 섹션이 마련되어 있어 게리 힐의 30년 작업 여정을 한 눈에 담을 수 있다.

 

이번 학술세미나는 참여 작가인 게리 힐(Gary Hill)과 협력 큐레이터인 요한 노박(Johann Nowak : 독일 DNA 갤러리 디렉터)를 비롯한 국내 시각예술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작가의 작품 세계와 전시를 심도 깊게 다룰 예정이다. 국내 발제자로는 서울대학교 서양학과 심철웅 교수, 미술사가 윤희경 그리고 서울문화재단 이정훈 팀장이 참여해 <이미지와 텍스트의 해체적 실행>, <게리 힐의 영상과 설치 작업 특성에 대한 주관적 고찰>을 주제로 이야기한다.

 

이번 세미나는 미술관박물관 전문가 및 관련 전공자 그리고 관심 있는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행된다. 참여신청은 수원시립미술관 누리집(http://suma.suwon.go.kr)을 통해 가능하다.

 

김찬동 수원시립미술관장은 이번 학술세미나는 언어학적 수사를 미디어아트를 이용해 표현해내는 작가 게리 힐의 작품 세계와 연계해 미디어 아트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통찰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문의 :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교육문화팀 김미나 031-228-3666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14 [23:5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