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재인청과 문화도시 알릴 공연 열린다
11월 16일 세교 고인돌공원에서 다채로운 공연 준비
김영아 기자
광고

경기재인청보존회, 세교주민연합회, 오산문화도시추진준비위원회가 경기재인청과 오산문화도시를 홍보하기 위해 공연을 갖는다.

 

▲ 오산시, 재인청과 문화도시 알릴 공연 열린다     © 오산시

 

세교 고인돌공원에서 1113일 오후 1~ 3시까지 진행될 이번 공연에는 경기재인청보존회 소속 회원들이 중심이 되어 판굿, 전통 춤, 댄스, 성악, 밴드, 민요, 가요 등 다채롭고 재미있는 공연이 준비됐다.

 

경기재인청보존회 관계자는 과거 오산시 부산동에 있었던 경기재인청과 그 예술에 대해 시민에게 알리고, 문화도시를 추진함에 있어 시민의 참여와 재인청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본 공연을 기획하게 됐다.”돼지열병으로 독산성문화제가 취소되어 문화향유의 기회를 잃어 아쉬워했을 세교 주민들과 오산 내외의 분들이 함께 공연을 즐겼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재인청은 기록상으로 1784년부터 1920년까지 130여년에 걸쳐 조선시대의 공연문화를 이끌었던 전문 문화예술인들의 조직이다. 경기, 충청, 전라 등 전국에 존재했으며, 재인청의 본부격인 경기재인청이 오산시 부산동에 있었다. 그곳 출신의 이용우 가계가 최고 지도자라 할 수 있는 도대방을 3대에 걸쳐서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재인청은 꽹과리·장고·북 등 각종 악기연주, 판소리, 승무·태평무·진쇠춤·도살풀이 등의 무용, 도당굿, 발탈, 줄타기, 땅재주, 버나 돌리기 및 각종 놀이 등을 교육하고 연희했던 우리 공연문화의 본류이자 정신적 뿌리라 할 수 있다.

 

이들이 남긴 각종 공연 문화예술은 다방면에서 국가 및 시·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될 정도로 역사적, 예술적 가치가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13 [08:2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산시, 재인청과 문화도시 알릴 공연 열린다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