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첫 ‘공동육아 나눔터’ 문 열었다
부모들이 함께 자녀 돌보고, 육아 정보 나눌 수 있어
김영아 기자
광고

부모들이 함께 자녀를 돌보며 육아 정보도 나눌 수 있는 공간인 수원시 공동육아 나눔터가 문을 열었다.

 

▲ ‘수원시 공동육아 나눔터’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 수원시

 

수원시는 7일 권선구 호매실 휴먼시아15단지 아파트 주민공동시설에서 수원시의 첫 공동육아 나눔터를 개소했다.

 

여성가족부와 신한금융그룹의 민·관 협력사업인 공동육아나눔터는 지역사회 돌봄 공동체 구축을 목표로 하는 영유아·초등학생 돌봄 시설이다. 수원시는 지난 7월 공동육아 나눔터 리모델링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6000만 원을 지원받았다.

 

휴먼시아15단지 아파트 주민공동시설 1층을 고쳐지은 공동육아 나눔터는 84.49규모로 프로그램실과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활동 공간이 있다.

 

영유아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연령대별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부모들은 공동육아 나눔터에 모여 양육 정보를 공유하며 자녀를 함께 돌보는 자녀 돌봄 품앗이활동을 할 수 있다.

 

수원시는 공동육아 나눔터 전담 직원을 채용하고, 12월 중 프로그램을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 권찬호 복지여성국장(왼쪽)이 공동육아 나눔터를 둘러보고 있다.     © 수원시

 

권찬호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은 공동육아 나눔터는 육아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고, 지역 육아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돌봄 문화를 확산해 아이 키우기 좋은 수원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07 [23:09]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첫 ‘공동육아 나눔터’ 문 열었다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