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수원시 공유자전거, 문제 해결하고 다시 달린다
시범 운영 기간 제기된 KC 인증 문제 해결하고, 정식 운영
김영아 기자
광고

수원시가 10월 한 달 동안 시범 운영한 A사 공유자전거에 제기된 문제를 해결한 뒤 올해 말이나 늦어도 내년 초에 정식으로 운영을 시작한다.

 

▲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


수원시는
공유자전거 모바이크운행 종료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 A사의 공유자전거 750대를 10월 한 달 동안 시범 운영했다. A사는 수원시에 사업장이 있는 업체로 공유자전거 운영 시스템은 기존에 운영된 모바이크와 유사하다.

 

A사의 공유자전거는 아직 자전거 차체에 대한 KC(Korea Certification) 인증이 이뤄지지 않아 안전 검증이 되지 않았고, 전파 KC 인증도 받지 못해 앱을 이용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왔다. KC 인증은 국가가 일정 기준을 통과한 제품만 시장에 출시하게 한 제도다.

 

수원시는 시범 운영 기간 제기된 문제점을 완전히 해결하고, 공유자전거 업체와 협의해 정식으로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현재 A사는 KC 인증 절차를 진행 중이다. KC 인증은 30일 정도 걸린다.

 

무인대여 공유자전거 시스템은 자전거 거치대, 무인 정보안내시스템 등이 필요 없다. 스마트폰을 활용해 GPS가 장착된 자전거를 수원시 곳곳에 있는 자전거 주차공간에서 간편하게 대여하고 반납할 수 있다.

 

공유자전거를 이용하려면 앱을 설치해야 하는데, 자전거에 부착된 큐알(QR) 코드를 스캔해 내려받을 수 있다. 전파 KC 인증을 받으면 앱을 쉽게 내려받을 수 있다.

 

앱을 활성화하면 주변에 있는 자전거 위치를 알려주는 지도가 나온다. 자전거를 찾아 스마트폰으로 자전거에 부착된 큐알코드를 스캔해 잠금을 해제하고, 이용하면 된다. 이용을 마치면 앱의 잠금을 누르고 자전거 잠금을 작동하면 된다.

 

A사는 정식 운영을 시작하면 모바이크와 같은 수준의 요금 체계(20500)를 적용할 예정이다.

 

수원시가 지난해 1월 민간사업자 운영 방식으로 도입했던 스테이션 없는 무인대여 공유자전거930일 자로 운영이 종료됐다. 공유자전거 업체인 모바이크는 해외 사업장 전면 철수를 결정했고, 수원시 사업장도 운영을 종료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모바이크의 해외 사업장 운영 종료에 대비해 올해 초부터 국내 공유자전거 업체와 접촉하며 대안을 준비해왔다.

 

한편 수원시는 2012년부터 시민이 자전거 사고를 당했을 때 배상해주는 시민 자전거 보험에 매년 가입하고 있다. 수혜 대상은 수원시에 주민등록이 된 시민, 등록 외국인 등 125만여 명이다. 행정안전부가 승인한 전기자전거를 타다가 사고가 나도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7년 동안 3598명이 27억 원에 이르는 보험 혜택을 받았다.

 

수원시 관계자는 공유자전거 업체와 긴밀하게 협조해 자전거를 이용하는 시민의 불편을 줄여나가겠다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한 무인대여 자전거가 다시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05 [21:0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로운 수원시 공유자전거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