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한-OECD 국제컨퍼런스에서 대한민국의 미래교육을 함께 그리다.
김영아 기자
광고

앞으로의 미래교육은 마을과 함께 삶속에서 살아가는 교육이 되어야 합니다. 더불어 주민교육 자치와 지역교육 생태계 등이 보장되는 교육이어야만 할 것입니다.”

 

▲ 오산시 한-OECD 국제컨퍼런스에서 대한민국의 미래교육을 함께 그리다.     © 오산시


지난 1023-OECD 국제교육컨퍼런스2030 미래교육 시민 원탁토론회에서 총평을 맡은 곽상욱 오산시장의 말이다.

 

-OECD 국제교육컨퍼런스행사의 특별 섹션으로 진행된 2030 미래교육 시민원탁토론회는 전국 각 지역의 학생, 학부모, 교직원, 지역주민, 산업노동계 종사자 등 400여명이 분야별 대표로 참석하여 학생들의 행복한 삶을 위한 2030 미래교육체제,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라는 기본의제로 5개의 주제를 도출하여핵심가치를 세우고 열린 토의를 통해 미래 교육 정책을 제안하는 것으로 진행됐다.

 

지난 10년간의 혁신교육 경험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교육에 앞장서고 있는 오산시장의 이번 총평은 학교와 주민과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교육, 평생학습 체제의 전환과 교육의 공공성, 주민 교육 자치와 지역 교육생태계 등이 보장되는 교육의 필요성 등 오산에서 펼쳐진 교육 정책 경험을 토대로 대한민국의 선도적 미래 방향을 제시했다는 것에서 의미가 깊다.

 

▲ 오산시 한-OECD 국제컨퍼런스에서 대한민국의 미래교육을 함께 그리다.     © 오산시

 

-OECD 국제교육컨퍼런스는 교육부,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OECD 11개 기관이 공동으로 1023일부터 2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교육 2030, 함께 만드는 미래를 표어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6 [01:1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