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영통구보건소 "주민이 직접 모기 방제한다"
‘모기제로 마을 방역단’ 시범 운영
김영아 기자
광고

수원 망포1동에서 주민 12명으로 구성된 모기제로 마을 방역단이 활동을 시작했다.

 

수원시 영통구보건소가 시범 운영하는 모기제로 마을 방역단은 지난 17일 영통구보건소에서 모기 방제 관련 교육을 받고, 발대식을 했다.

 

▲ 10일 출범한 ‘모기제로 마을방역단’.     © 수원시영통구보건소

 

마을 방역단은 11월까지 주택 안팎의 모기 유충 서식지를 탐색하며 자율적으로 방제 활동을 하고, 모기 발생 신고가 들어오면 현장을 찾아가 방역한다. 영통구보건소는 마을 방역단이 도움을 요청하면 방역을 지원한다.

 

영통구보건소는 모기 관련 민원이 많았던 망포1동을 모기 방역 시범지역으로 선정하고, 지난여름 집중적으로 맞춤형 친환경 방역 소독을 했다. 모기 생태에 맞춰 유충·성충이 되는 시기에 친환경 살충제를 사용해 집중적으로 방역에 나섰고, 성과를 거뒀다.

 

▲ 모기 유충 모습     © 수원시영통구보건소

 

망포1동 주민 9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1.4%작년보다 모기가 줄었다고 답했다. “올해는 모기 살충제를 한 번도 사용하지 않았다는 주민도 적지 않았다.

 

영통구보건소는 가을 모기가 늘어나는 시기에 마을방역단을 운영해 모기 유충 서식지를 제거할 예정이다. 집 주변에 있는 모기 유충 서식지를 없애면 모기퇴치에 효과가 있다.

 

수원시는 올해 망포1동에서 전개한 모기퇴치사업을 보완해 내년부터 수원시 전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심평수 영통구보건소장은 보건소에서 방역을 철저하게 해도 집 주변에 서식하는 모기를 없애는 건 한계가 있다모기제로 마을방역단이 집 주변 유충 서식지를 제거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19 [19:0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