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원기 부의장 ‘어린이 간접흡연 방지 위해 쾌적한 성장 환경 조성 촉구!’
17일, 전국 최초 발의한「경기도 어린이 간접흡연방지 조례안」상임위 가결
김철민 기자
광고

경기도의회 김원기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4)이 발의한 경기도 어린이 간접흡연방지 조례안17일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에서 가결되었다.

▲ 경기도의회 김원기 부의장 ‘어린이 간접흡연 방지 위해 쾌적한 성장 환경 조성 촉구!’     © 경기도의회

 

김 의원은 간접흡연으로 인한 전 세계 사망자 60만 명 중 아동이 28%를 차지할 만큼 어린이의 건강에 치명적 영향을 미치는 간접흡연의 피해가 심각하다고 지적하면서, “어린이의 경우 간접흡연 상황에 노출되었을 때에 스스로의 의지로 그 피해를 피하기 어려운 만큼 특별한 보호가 필요하다며 조례 제정의 취지를 밝혔다.

조례의 주요 내용은 보호자 및 흡연자를 비롯한 우리 사회 모두가 가정 및 가정 밖, 아동복지시설 주변 등의 영역에서 간접흡연 피해 방지를 위해 의식적으로 노력하여 어린이가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촉구하였다.

또한 어린이 간접흡연 방지 교육에 관한 규정을 통해 흡연에 대한 올바른 지식 함양으로 흡연을 피하고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움과 동시에 간접흡연의 유해성 및 간접흡연 방지에 관한 교육을 내실 있게 운영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다.

김 의원은 와 민간, 가정이 모두 주체적인 의식을 갖고 어린이 관련 시설주변에서의 간접흡연 방지를 위해 노력하도록 촉구하고, 금연구역 지정을 통한 간접흡연 방지의 효과가 미비한 부분을 개선하고자 한 것은 전국 최초의 시도라며 "어린이는 스스로의 의지로 간접흡연을 피하기 어려워 보호의 필요성이 더욱 요구 된다고 강조하였다.

이어 "어린이가 쾌적한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사회 전체의 책무라는 인식 아래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발의 배경을 설명하며 앞으로도 어린이의 쾌적한 성장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동 조례는 오는 10.22() 33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17 [16:5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의회 김원기 부의장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